“이번 시즌 다해봤다”는 인천 조성환 감독이 못해본 것은?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조성환 감독이 ‘연승’을 노린다.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끄는 조성환 감독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침착한 모습으로 취재진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조성환 감독은 “해볼 건 다해봤는데 연승을 못했다”면서 “지난 경기에서 첫 단추를 잘 꿰었다. 우리 목표를 위해서도 연승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인천은 지난 FC서울 원정에서 기분 좋은 라이벌전 승리를 거뒀다. 특히 다시 친정팀으로 돌아온 정혁이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서울의 공격을 꽁꽁 막아내는 모습이었다. 조성환 감독은 이번에도 정혁 카드를 꺼냈다. 조 감독은 정혁의 활약에 대해 “이적한 이후에 출전한 경기라 기대보다 좋은 활약 보였다. 앞으로도 마찬가지지만 정혁을 믿는다. 공수 연결을 잘하는 선수라 이번에도 선발로 내보냈다”라고 전했다.

조 감독은 더불어 강민수와 김창수 등 추가 영입한 베테랑들을 모두 선발로 기용하면서 수원삼성의 빈틈을 공략할 예정이다. 베테랑의 기용에 조 감독은 ‘연승’을 강조하는 모습이었다. 조 감독은 “우리가 올해 많은 실점으로 패한 적도 있고 다득점으로 이긴 적도 있다. 역전승도 있었고 질 경기를 비기는 상황도 있었다”면서 “해볼 건 다 해본 거 같은데 아직 연승을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조 감독은 이어 “시즌 시작부터 지금까지 연승이 없었다. 새로 들어온 선수들이나 기존 선수들이나 우리 목표를 위해 연승이 필요하다. 지난 서울전에서 후반기 첫 단추를 잘 꿴만큼 오늘 연승을 노리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인천은 연승은 없지만 5경기 무패를 달리고 있다. 조 감독은 “그동안 인천은 패배에 젖어서 패배에 익숙했다. 나뿐만 아니라 코치진과 선수들도 탈피를 하려고 했다. 실점을 하긴 했지만 많은 실점을 하지 않으면서 위닝 멘탈리티나 수비 조직 균형을 강조하고 있다. 그런 부분에서 선수들이 이행을 잘해줘서 5경기 무패를 달리고 있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인천의 공격은 무고사와 김현 두 명의 공격수가 선발로 나선다. 조성환 감독은 “수원FC전을 통해 수원삼성을 분석했다”면서 “센터백의 높이에 약점이 있다. 수원도 실점이 많은 편은 아니다. 측면의 김태환은 공격이 좋고 수비에 조금 헛점을 보이고 있다. 센터백 높이나 측면 크로스에 의한 상황을 만드려고 투 톱을 세웠다”라고 밝히며 수원을 공략할 방법을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pmo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