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김호영 감독 “헤이스, 골 넣은 것 이상으로 활약 대단했어”

[스포츠니어스|광주=조성룡 기자] 광주FC 김호영 감독이 선수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21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광주가 엄지성과 이순민, 이민기의 연속 골에 힘입어 상대 이한도의 자책골로 만회한 강원을 3-1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번 승리로 광주는 5월 2일 이후 약 두 달 반 만에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강원은 9위에서 더 오르지 못했다.

광주는 후반기 첫 경기에서 시원하게 승리하면서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약 두 달 넘게 최하위에 머물렀던 광주지만 시원한 세 골과 함께 순위 상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얻었다. 경기 전 “반등의 계기를 만들겠다”는 김호영 감독의 다짐은 현실이 됐다. 다음은 광주 김호영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리가 전반기 때 경기 내용에서 좋았어도 골 결정력 부재와 막판 버티는 힘이 부족해서 실패한 경기들이 반복됐다. 후반기에는 그것을 좀 보완하고자 휴식기 때 골 결정력과 수비 조직력, 그리고 원 팀으로 싸우는 정신적인 부분을 훈련해 준비했다. 이번 경기에서 스코어가 3-1이지만 스코어보다 우리 선수들이 하나되서 상대에게 물러서지 않고 맞서 싸워 만들어낸 결과였다. 뜻깊다.

승리가 목말랐는데 이번 승리를 통해 선수들에게 자신감이 생겼을 것이고 팬들께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고 기쁨이 됐을 것 같다. 감독 입장에서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는 준비한 대로 선수들이 잘해줬다. 홈이니까 반드시 승리해야 하지만 승리에 대한 부담감을 갖지 말고 최선을 다하면 결과가 올 것이라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 모든 것이 다 맞아 떨어져서 기분 좋은 경기였고 선수들에게 감사한 경기였다.

헤이스의 활약이 엄청났다. 많이 달라진 것 같다.
헤이스는 가장 팀적인 선수고 가장 열심히 하는 선수다. 정말 책임감이 강하다. 외국인 선수지만 라커룸에서 “더 열심히 하자, 홈인데 뭐가 두려운가”라는 이야기를 하며 선수들을 독려하는 고마운 선수다. 최근 훈련에서 헤이스의 컨디션이 좋았다. 내심 골까지 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골 넣은 것 이상으로 공헌도가 높았다. 고맙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좋은 경기력으로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헤이스에게 점수를 준다면?
골을 넣지 못했지만 8점 정도 주고 싶다. 운동장에서 뛰는 열정이 정말 수비하고 공격하고 싸워주며 대단하다. 선수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전했다. 이번 경기 선수들에게 최전방 허율부터 우리 수비수들과 같이 수비하자고 했다. 최전방에서 압박하고 싸워준 것이 상대가 경기를 마음대로 풀지 못하게 한 것 같다.

허율도 공격적으로 침착하게 하는 것 같았다.
이야기를 했다. “복잡하게 여러가지 생각하지 마라. 뛰는 거 자체가 즐겁지 않은가. 마음껏 즐기면서 마음대로 해라. 단 수비 상황에서 돕거나 공격에서 콤비 플레이만 신경써라.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했더니 정말 하고 싶은 대로 했다.

5월 2일 이후 최하위 탈출이다.
후반기 첫 경기를 한 상황이다. 그동안 승점을 많이 따지 못하고 정체돼 있었다. 이번 경기로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았을 거라 본다. 다음 성남FC전도 홈 경기다. 2연승까지 하고 싶다.

이후에는 전북현대전이다. 모든 게 다 결과론적일 것이다. 성남과의 경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면 득이 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독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내가 봤을 때 이번 경기 날씨가 정말 더웠고 혼신의 힘을 다해서 싸워줬다. 충분히 회복하면서 준비하는 것이 우리에게 유리할 것이다.

골키퍼 이진형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는가?
우리가 전방에 뛰는 선수들이 있고 역습 작업할 때 힘이 필요하다. 그리고 날씨가 덥기 때문에 경기 템포의 완급 조절을 차분하게 할 수 있어야 했다. 이진형은 이런 부분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경험도 있다. 충분히 잘했다.

그렇다고 윤보상 골키퍼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윤보상도 충분히 공헌을 했다. 하지만 이진형이 다른 스타일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아무래도 이렇게 경쟁이 되면 선수들에게 피드백이 될 것이다. 바람직하다고 본다.

전반기 종료 후 마지막 숙제로 체력을 꼽았다. 이 부분은 해결했는가?
체력적인 부분은 항상 고민이다. 이번 경기도 선수 교체 타이밍을 신중하게 잡았다. 그래도 선수들이 정신력으로 이겨내줬다.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이 있기 때문에 회복하겠다. 우리는 상대보다 기술적으로 좋은 축구를 해서 제압하는 것보다 많이 뛰어야 한다. 그러면서 적극적인 수비와 전방 등 전체적인 압박, 빠른 역습과 세트피스, 측면 플레이로 상대해야 한다. 단순한 플레이지만 상대는 힘들 수 있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을 하기 위해서는 체력이 꼭 필요하다. 적절한 휴식과 적절한 훈련을 통해 정신적으로 해이하지 않게 다잡아 가겠다. 선수들과 노력하면서 극복해 나가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lW2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