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김병수 감독 “세트피스 수비, 높이에서 부담감 느끼고 있어”

[스포츠니어스|광주=조성룡 기자] 강원FC 김병수 감독이 세트피스 수비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광주가 엄지성과 이순민, 이민기의 연속 골에 힘입어 상대 이한도의 자책골로 만회한 강원을 3-1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번 승리로 광주는 5월 2일 이후 약 두 달 반 만에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강원은 9위에서 더 오르지 못했다.

강원은 이보다 더 실망스러울 수 없는 경기였다. 최하위 광주를 상대로 승점 획득이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주며 무너졌다. 운도 따라주지 않았다. 고무열의 페널티킥 실축은 뼈아팠다. 그나마 상대 자책골로 한 골 만회한 것이 위안이었다. 다음은 강원 김병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초반에 넓게 서서 측면을 공략하려고 했다. 하지만 조금 세컨볼에서 실수가 많았던 것 같다. 그 이후 어느 정도 안정이 됐지만 세트피스 상황에서 2실점을 한다는 것은 아쉽다고 생각한다. 후반전에 득점하기 위해 공격 쪽에서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과로 이어지지 못했다. 무더위 속에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세트피스 수비에서 또다시 실점이 나오고 있다.
아무래도 높이 쪽에서 임채민이나 아슐마토프가 돌아와주면 많이 문제가 해소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재는 높이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는 생각도 한다. 하루 빨리 두 선수가 돌아오기를 기대하고 있다.

점유율이 71%나 됐지만 승리하지 못했다.
아마도 그런 것은 그럴 것이다. 경기가 이기고 지는 것에 따라 다를 것이다. 이기는 팀은 좀 더 많은 수비를 페널티박스 안에 넣을 것이다. 이를 대응하기 위해 우리가 득점하려고 노력했다. 그렇다고 우리가 득점하기 위한 노력이 부족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득점을 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득점이 조금 연결되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Boi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