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한수원 여민지 “이왕 하는 거 정규리그 우승까지 가야죠”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경주=김현회 기자] 경주한수원 여민지가 팀의 정규리그 우승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경주한수원은 19일 경주 황성 3구장에서 벌어진 2021 WK리그 홈 경기에서 나히의 두 골을 앞세워 인천현대제철에 3-1 완승을 거뒀다. 지난 라운드 보은상무와의 원정경기에서 6-0 대승을 거둔 경주한수원은 이날 경기에서도 승리하며 2연승을 내달렸다. 경주한수원은 이 경기에서 승리하며 선두권 싸움에 불을 지폈다.

경주한수원은 9승 3무 2패 승점 30점을 기록하게 됐고 인천현대제철은 11승 1무 2패 승점 34점을 유지하게 됐다. 승점 7점차였던 두 팀은 승점 4점차로 격차가 좁혀지며 선두권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이날 경주한수원은 나히가 두 골을 넣었고 여민지가 한 골을 보태며 완승을 마무리했다. 여민지는 전반 41분 나히가 올려준 크로스가 골대를 맞고 튕기자 이를 밀어넣으며 시즌 5호골을 기록했다.

경기가 끝난 뒤 만난 여민지는 “우리가 승점을 따는 것도 중요하지만 인천현대제철을 이기는 게 중요했다”면서 “올 시즌 아쉽게 비기고 졌던 경기들이 있어서 오늘 승리가 절실했다. 이겨서 너무 기쁘다”고 웃었다. 승점차를 더 벌려 독주를 구축하려는 인천현대제철과 인천현대제철을 가시권에 두면서 선두 경쟁을 펼치려는 경주한수원의 경기는 경주한수원이 먼저 세 골을 넣으면서 급격하게 전개됐다.

여민지는 “우리가 보은상무를 6-0으로 이기고 분위기가 좋았는데 많은 골을 넣으면 다음 경기가 힘든 법이다. 그래서 더 진지하게 준비했다”라면서 “나히가 로빙 크로스를 한 게 행운의 골로 크로스를 맞고 행운의 골을 넣었다.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날 여민지는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아 나히를 보좌하며 공격진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경기가 끝난 뒤 경주한수원 선수들은 삥 둘러 서 송주희 감독과 협상(?)을 벌였다. 경기가 끝난 뒤 오는 22일까지 휴가를 주겠다는 송주희 감독에 맞서 선수들은 “더 달라”고 애교를 부렸다. 송주희 감독이 “그러면 23일까지 쉬라”고 하자 선수들은 “에이, 더 주세요”라고 답했고 결국 송주희 감독은 “그러면 푹 쉬고 24일 오전에 돌아오라”고 했다. 그러자 선수단에서는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여민지는 “곧 여자축구선수권대회가 열리는데 그 전에 하루라도 더 쉬고 싶었다”면서 “그래서 감독님께 애교를 좀 부렸다. 선수들끼리 ‘오늘 경기를 잘하고 감독님께 휴가를 더 달라고 이야기하자’는 말을 경기 전에 했다. 오늘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어서 감독님께서 토요일 오전까지 휴가를 주셨다. 코로나19 때문에 사람 많은 곳에는 갈 수가 없다. 잘 쉬고 잠도 많이 자고 싶다. 창원에 있는 집에 가서 엄마 밥도 먹고 오겠다”고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현재 WK리그는 인천현대제철이 리그 8년 연속 우승이라는 대업을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에도 압도적인 전력으로 치고 나갔지만 경주한수원이 이번 경기를 잡으면서 인천현대제철의 독주 체제에 제동이 걸렸다. 이 상황이 이어진다면 경주한수원과 인천현대제철이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날 확률이 높다. 번번이 우승 길목에서 인천현대제철에 막혔던 경주한수원으로서는 올 시즌 인천현대제철의 리그 9연패를 막아야 하는 과제가 주어졌다.

여민지는 조금 더 큰 꿈을 그렸다. 그는 “인천현대제철도 우승을 바라고 있겠지만 우리도 물러설 수 없다”면서 “챔피언결정전 우승도 중요하지만 이왕 하는 거 정규리그 우승까지도 하고 싶다. 올 시즌 개막을 하고 초반에 9경기 정도 골을 못 넣어서 마음고생 있었는데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부담 없이 하도록 도와줬다. 덕분에 마음 편하게 하고 있다. 우리가 우승할 수 있다면 내 득점수는 상관이 없다. 5골에서 멈춰도 10골을 넣어도 크게 중요하지 않다. 팀에 우승하는데 좋은 활약을 하고 싶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v8i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