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넨카킥’ 경남 백성동이 말하는 공격수들의 암묵적인 ‘페널티킥 룰’

[스포츠니어스|창원=조성룡 기자] 경남FC 백성동이 파넨카킥 비화를 전했다.

19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남FC와 부천FC1995의 경기에서 홈팀 경남이 백성동과 윌리안의 골에 힘입어 부천을 2-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다섯 경기 동안 이어져 오던 무승의 고리를 끊어내는데 성공했다. 원정팀 부천은 연패에 빠졌다.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경남 백성동의 페널티킥이었다. 전반전 페널티 키커로 나선 백성동은 부천 최철원 골키퍼와 상대했다. 그는 절묘한 파넨카킥으로 상대 골망을 흔드는 선제골을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전반전 밀리던 경남은 이 골로 살아나면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다음은 경남 백성동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홈 경기에서 두 달여 만에 승리했다. 최근에 우리가 많이 주춤했지만 승리해 한숨 돌린 것 같다. 분위기 반전을 했다고 생각한다.

페널티킥에서 파넨카킥을 찰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파넨카킥을 바로 생각한 것은 아니었다. 공격수 셋이서 암묵적으로 자기가 페널티킥을 얻으면 자기가 차기로 했다. 내가 얻었으니 내가 차고 싶었다. 공을 놓고 서니까 최근 우리 팀의 상황으로 인해 부담감이 생겼다. 이런 상황에 골키퍼 입장에서 내가 파넨카킥을 차는 것은 상상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찼다. 사실 훈련 때 연습도 좀 했다.

파넨카킥을 실패했으면 많은 비난을 받았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그걸 이겨내고 승리했을 수도 있겠지만 더 힘들었을 것이다. 잘 모르겠다. 자신감이 좀 있었던 것 같다. 다시 페널티킥을 차게 된다면 그걸 막는 골키퍼는 좀 더 혼란스러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주장 입장에서 팀에 이런저런 이야기가 많은 상황에서 힘들었을 것 같다.
팀 분위기도 별로 좋지 못했고 새로 합류하는 선수도 떠나는 선수도 있었다. 그런 와중에서 내 위에 고참 형님들이 희생적인 부분을 많이 보여주셨던 것 같다. 먼저 운동장 안에서 더 뛰고 더 이야기했다. 중고참 선수들과 후배들은 자연스럽게 뭉칠 수 있었던 것 같다. 우리가 완벽하게 뭉쳤다고 말하기는 이르다. 그렇게 만들어가는 단계다. 점점 더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

다섯 경기 무승으로 인해 격차가 많이 벌어졌다.
내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팀원들도 쉽지 않다고 생각할 수는 있다. 하지만 우리는 작년 이맘 때 쯤에도 굉장히 좋지 않았다. 그 때부터 우리가 반등을 시작하고 뭔가 추격의 불씨를 계속 살려 시즌 막바지에 승격 눈 앞까지 갔다. 나도 그렇고 팀원들도 그렇고 코칭스태프도 우리가 좋아질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당장은 아무래도 상대 팀에 맞춰서 어떻게 한다는 것보다 우리가 준비하는 전술적인 움직임, 그리고 날씨가 더우니 상대보다 한 발 더 뛰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 한 달 반 정도는 그렇게 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tzJ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