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이영민 감독 “중고참 선수들이 더 분발하고 헌신해야”

[스포츠니어스|창원=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이 분발을 촉구했다.

19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남FC와 부천FC1995의 경기에서 홈팀 경남이 백성동과 윌리안의 골에 힘입어 부천을 2-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다섯 경기 동안 이어져 오던 무승의 고리를 끊어내는데 성공했다. 원정팀 부천은 연패에 빠졌다.

부천은 이날 이래저래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전반 수 차례 찾아온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실점하며 끌려갔다. 전체적으로 패스미스가 많았고 상대의 역습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아쉬움이 짙게 남는 한 판이었다. 다음은 부천 이영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초반 흐름과 좋은 분위기를 살리지 못한 것이 제일 아쉽다. 끝까지 열심히 하는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전반전 흐름을 살리지 못한 것이 패인인 것 같다.
전반전에 굉장히 좋은 흐름으로 왔다. 축구라는 것이 내용만 좋아서 되는 게 아니라 마무리를 해야한다. 골을 넣었다면 좋은 분위기로 잘 끌고갔을 것이다. 아직까지는 우리 선수들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기회가 나왔을 때 조금 더 냉정하고 차분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다. 좀 더 자신있게 할 수 있도록 해야할 것 같다.

이후 패스미스 남발 등의 문제는 경험 부족의 측면이라고 봐야하나?
실점을 하더라도 차분하게 경기 운영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이기겠다고 마음만 앞서니까 본의 아니게 실수가 많이 나온다. 우리 팀 선수들이 어린 친구들도 많이 있는 상황이라 경험이 좀 더 쌓여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베테랑의 힘이 좀 더 발휘돼야 할 것 같다.
동의한다. 이번 경기의 경우 조수철과 한지호가 활약해줬어야 했다. 조수철은 전반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원래 팀에서 중심을 잡고 잘해주는 선수인데 그렇지 못했다. 한지호와 같은 고참이 열심히 뛰어준다면 우리들도 힘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말씀하신 것에 동의하는 이유는 중고참에 해당하는 친구들이 많이 반성하고 각성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중고참 선수들이 팀을 위해 무언가 희생하고 활약해야 하는데 조금 미비하다고 생각한다. 사실 중고참 선수들의 숫자가 적다. 쉽지 않다. 하지만 팀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면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Y41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