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이 ‘조커’ 한지호를 선발로 계속 기용하는 이유는?

[스포츠니어스|창원=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이 경남전 징크스를 벗어나겠다고 다짐했다.

19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남FC와 부천FC1995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천 이영민 감독은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한다. 최근 경남에 이기지 못한 부분도 있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 징크스를 깰 수 있도록 하겠다. 우리 선수들이 좋은 분위기로 올라갈 발판을 마련하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최근 부천은 경남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지 꽤 오래됐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경남은 공격력 좋은 선수들이 많다. 이에 대한 부분도 중요하다. 하지만 반대로 경남은 실점도 많은 팀이다. 이 허점을 잘 이용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을 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지호는 많은 출전을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공격 포인트가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한지호가 해결해줘야 하는 부분에 아쉬움이 있는 것은 맞다”라면서 “하지만 운동장에서 솔선수범해주고 후배들을 잘 이끌어 분위기를 올려준다. 내가 한지호를 영입했을 때 목적은 베스트 멤버로 출전하는 것보다 후반에 변화를 주기 위함이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 감독은 “기존의 조건규와 추정호 등 어린 공격수들이 발전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 한지호가 많이 출장하고 있다. 어린 선수들이 좋은 컨디션과 실력으로 팀에 보탬이 된다면 한지호를 후반에 변화 줄 수 있는 카드로 사용할 예정이다”라면서 “어린 공격수들이 잘해줘야 한다. 결론은 한지호가 주전 경쟁에서 앞서고 있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시즌 초만 해도 부천은 상당히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제는 그 이미지를 탈피하면서 자신감을 찾고 있다. 이 감독은 “조금씩 그런 자신감을 갖고 있다. 내가 봤을 때 아쉬운 부분은 2연승 이후 3연속 무승부를 할 동안 한 경기라도 이겼다면 좀 더 달라졌을 것이다”라면서 “득점력이 좀 더 터져주면 좋겠다. 경기 내용 뿐만 아니라 결과를 가져오고 싶다. 현재는 내용만 좋은 수준이다. 득점력이 따라주지 않아 결과를 가져오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발전하는 부분에서 위축이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d4X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