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안양 이우형 “대전 수비 중심 운영에 당황, 대처 못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양=홍인택 기자] 안양 이우형 감독이 대전의 수비 중심 운영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우형 감독이 이끄는 FC안양은 1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의 경기에서 박진섭과 박인혁에게 실점하며 1-2로 패배했다. 안양은 정준연이 동점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을 수는 없었다.

안양은 이날 경기를 통해 8경기 연속으로 이어진 무패 기록이 깨졌다. 안양은 지난 김천 원정에서 이우형 감독과 닐손주니어, 조나탄 없이도 4-2로 승리하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으나 이날 대전에 공격 주도권을 내주며 이렇다 할 공격 기회를 얻지 못한 채 무패 기록을 마감했다. 다음은 FC안양 이우형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더운 날씨에 선수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무엇보다 대전이 전체적인 경기 운영을 수비에 중심에 두면서 역습으로 경기를 치렀다. 선수들도 나도 조금 당황한 면이 있었고 대처를 하지 못했다. 선수들에게 경기 전에 더운 날씨에 집중력을 요구했지만 위험지역에서 실수가 많았던 게 패인이다.

8경기 무패 기록이 깨졌다. 득이 될까, 실이 될까?
나중에 결과론적인 얘기가 되겠지만 득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아직 선두권 경쟁을 계속 해야 한다. 한 경기 졌다고 해서 우리가 하위권으로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선두 경쟁을 할 수 잇는 힘이 있다. 굳이 얘기하면 이런 경기를 통해서 선수들이 한단계 발전할 수 있는 경기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안양뿐만 아니라 K리그2 선두권에 있는 팀이 독주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무엇이 원인이라고 보나?
원론적인 답변은 그만큼 치열하다는 것이다. 어제도 전남이 충남아산에 0-3으로 패했다. 하위권과 상위권이 어느 정도 나눠져 있지만 우리가 부천과 경기한다고 해서 이길 수 있는 보장은 없다. K리그2가 그만큼 치열하단 뜻이다.

오늘 같은 경기도 대전은 그동안 실점을 많이 하면서 무너지는 경기가 많았다. 이민성 감독이 오늘 수비할 때 5-4-1로 밀집하면서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했다. 그만큼 감독들의 전술 변화도 많다. 그래서 쉽사리 어느 팀이 독주를 할 상황이 안된다.

만약 우리 순위가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 1위 팀과 경기한다고 해도 최대한 약점을 찾아서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면 상대도 고전할 것이다. 우리도 4-3-3이나 4-2-3-1을 쓰지 않고 3-4-3으로 했다면 경기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모든 감독들이 그만큼 치열하게 준비하고 노력하고 있다. 올해같은 경우 어느 한 팀이 독주하긴 힘들 거라고 생각한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o5t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