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경준 감독 “김병오 출전시간, 본인 노력에 달려있어”

[스포츠니어스|광양=조성룡 기자] 전남 전경준 감독이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17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전남드래곤즈와 충남아산FC의 경기에서 원정팀 충남아산이 한용수와 김찬, 김혜성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전남을 3-0으로 완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전남은 선두 싸움에서 한 발 뒤쳐졌고 충남아산은 중위권 진입을 노릴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

전남은 다시 1위로 올라설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놓쳤다. 전경준 감독도 이 경기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믿었던 수비가 무너지면서 세 골을 내주고 말았다. 선두권 경쟁자인 FC안양과 김천상무가 아직 경기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전남의 순위 싸움은 불리한 상황에 놓였다. 홈에서 유난히 약하다는 것도 걱정이다. 다음은 전남 전경준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굉장히 선두권으로 갈 수 있는 중요한 경기였다. 게다가 홈 경기였다.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 많이 아쉽다. 준비했던 것들이 잘 되지는 않았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다. 나도 준비는 열심히 했지만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니 책임감을 느낀다. 최선을 다해 다음 경기 준비해 선두권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믿었던 수비가 세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실점을 하고난 뒤에 우리들이 만회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공격 자원을 좀 더 투입했다. 공격 자원들이 공격에 힘을 쏟다보니 수비에 관여하지 못하는 상황들이 있었다. 예상을 하면서 진행했지만 실점을 많이 했다. 빨리 다독여야 할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병오의 활약은 번뜩였던 것 같았다.
김병오는 타겟에 특징이 있는 선수다. 출전 시간을 늘리는 방법은 훈련과 경기를 하면서다. 본인이 감당할 수 있는 만큼 해야한다. 다른 부상이 오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본인이 보여준다면 시간은 자연스럽게 늘어날 것이다. 빠를 수도 있고 조금 늦을 수도 있다. 분발해서 팀이 승리하는데 좋은 활약을 해줬으면 좋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PFH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