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선수 질문에 부산 페레즈가 한 의외의 답변은?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부산=김현회 기자] 부산아이파크 페레즈 감독이 외국인 선수 기용에 대한 질문에 의외의 답변을 했다.

부산은 17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의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전남과의 홈 경기에서 0-1로 패한 부산은 최근 세 경기 연속 무승(2무 1패)에 머물러 있다. 부산은 이 세 경기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하는 극도의 빈공에 시달렸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페레즈 감독은 “좋은 축구를 구사하는 팀과 경기를 하게 됐다”면서 “공격적으로 봤을 때는 공격 조직력이 가장 좋은 팀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상대 압박을 효율적으로 벗어나는 능력을 갖춘 팀이다. 보통 스리백을 쓰면서 빌드업을 하는데 오늘은 어떻게 나올지 기대된다. 오늘은 스리백이 아닐 거라고 예상이 되는데 그건 경기장에서 확인해 봐야 한다. 미드필드가 수비로 내려와서 경기를 하는 팀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레즈 감독은 “안산이 수비적으로는 파이브백 형태로 유지하는데 오늘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다”면서 “라인 사이에 최대한 공간을 내주지 않는 팀이다. 상당히 촘촘하게 플레이하는 팀이다. 그만큼 김길식 감독이 색깔을 잘 입혔다. 지난 경기에서 우리가 3-2로 이겼는데 끝나고 만나서 ‘좋은 경기였다. 이렇게 좋은 축구를 하는 팀은 더 높은 자리에 올라갈 자격이 있다’고 말씀드렸다. 우리와 승점이 같기 때문에 좋은 시즌을 치르고 있다. 반대로 우리도 그만큼 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페레즈 감독은 에드워즈와 발렌티노스, 드로젝을 선발 명단에 포함시켰다. 올 시즌 외국인 선수가 세 명이 동시에 선발로 출격하는 건 처음 있는 일이다. “후반기에 이 세 명의 외국인 선수에 대한 기대감이 클 것 같다”는 질문에 페레즈 감독은 의외의 답변을 했다. 그는 “외국인 선수가 세 명이 뛰는 걸 인지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왔다”면서 “나한테는 국적이나 선수 이름은 중요하지 않다. 올 시즌 외국인 선수가 세 명이 첫 선발이라는 사실도 방금 질문을 듣고 처음 알았다”고 했다. 국적을 불문하고 가장 좋은 전력을 구성해 선발 명단을 꾸렸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한테 가장 중요한 숙제는 재능 있는 어린 선수들을 성장시키는 것”이라면서 “우리 팀의 외국인 선수도 반 한국인이라고 보면 된다. 한국 문화를 받아들이려고 하고 맞춰가고 배우려고 한다. 외국인 코칭 스태프도 그렇게 하고 있다”면서 “그것이 옳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처음 왔을 때 대한민국 사람들이 우리를 반기고 환영해준 걸 생각하면 우리도 여기에서 적응하고 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래야 우리도 편하게 집처럼 지낼 수 있다”고 말했다.

페레즈 감독은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나 하도록 하겠다”면서 “가족들이 포르투갈에서 방학을 보내고 있다. 그런데 어제 자녀들이 ‘한국이 벌써 그립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그 메시지가 기뻤다”고 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mhK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