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난 왼쪽 측면, 전남 전경준 감독이 준비한 대응책은?

[스포츠니어스|광양=조성룡 기자] 전남드래곤즈는 왼쪽의 구멍을 잘 메울 수 있을까?

17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전남드래곤즈와 충남아산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전남 전경준 감독은 “우리 홈 경기 중요한 시기고 선두로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이다. 승점 3점이 가장 중요하다. 최선을 다해 결과를 낼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할 것 같다. 꼭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전남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데려온 선수들을 꾸준히 경기에 투입하고 있다. 전 감독은 “김병오는 몸 상태를 계속 끌어 올리고 있다. 경기를 오래 뛰지 못해서 그렇다. 조금씩 페이스를 찾아가는 상황이다. 이석현도 마찬가지다. 최호정은 오자마자 경기를 뛰고 있다. 수비 쪽에 안정감을 주고 있다. 최호정이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 지금처럼 계속 잘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전남의 걱정거리는 왼쪽 측면 수비수다. 일단 전남은 정호진을 활용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올렉은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에 대해 전 감독은 “우리가 미드필더를 네 명 넣어놓았다. 홀딩 미드필더가 두 명이다. 빌드업 할 때는 백 스리가 될 것이고 수비할 때는 미드필더 자원 한 명이 커버하는 형태가 될 것이다. 중원에서 숫자를 뺏기지 않으면서 수비에서 역할 분담을 해야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올렉의 부상 상황에 대해 “올렉은 부산전에 교체 아웃된 이후 MRI 검사를 다 했다. 큰 이상은 없었다. 정강이 사이 근막에 조금 문제가 있었다. 심각한 정도는 아니다. 무리하면 안되는 상황이다.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 다음 경기 투입도 고민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EoM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