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전 수비 실책 ‘약’ 됐을까… 기대와 불안 안고 도쿄 향하는 김학범호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김학범호가 기대와 불안을 안고 도쿄로 향한다.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은 프랑스를 상대로 1-2로 패배했다. 이동준이 얻은 페널티킥을 권창훈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앞서갔으나 콜로 무아니, 음부쿠에게 실점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대표팀의 수비 불안은 지난 13일 열렸던 아르헨티나와의 친선전에서도 제기된 문제다. 당시 우리 대표팀은 아르헨티나에 공격 주도권을 내주면서 선제 실점을 내줬다. 이동경이 놀라운 중거리 슛으로 동점을 만들며 만회했으나 다시 실점, 후반 추가 시간이 되어서야 엄원상이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다만 두 팀 모두 강팀으로 꼽히는 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두 차례 펼쳐진 평가전의 내용과 결과가 그리 나쁘지만은 않다. 특히 프랑스에는 유럽 리그에서도 꾸준히 주전으로 활약하고 득점 감각도 좋은 선수들이 많았다. 아르헨티나전 엄청난 중거리 득점에 이어 이날 이동경이 보여준 번뜩이는 슈팅도 충분히 본선에서 기대할만 한 모습이었다.

이날 경기가 열리기 전부터 김학범호는 어수선했다. 올림픽 와일드 카드로 이름을 올렸던 수비수 김민재가 베이징 구단의 요청으로 차출이 불발되면서 박지수가 대체 발탁되는 일이 있었다. 우리 대표팀은 황의조와 이강인, 권창훈 등을 선발로 내세우며 프랑스와 팽팽한 대결을 펼쳤지만 수비 불안이 결국 발목을 잡았다.

김학범호의 수비 불안은 전반전 지냑에게 실점 위기를 내주면서부터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다. 전반 중반부터 프랑스에 조금씩 밀리기 시작한 우리 대표팀은 전반전까지는 집중력을 살리며 무실점을 이어갔으나 권창훈의 페널티킥 골로 1-0으로 앞서기 시작하면서 오히려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동경의 중거리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힌 이후로 우리 대표팀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황의조 대신 김진야를, 발목 통증을 호소한 이동준 대신 설영우를 투입하며 수비 숫자를 늘렸지만 오히려 후방 집중력이 무너지면서 연달아 2실점했다. 특히 마지막 두 번째 실점은 주전 골키퍼로 꼽히는 송범근의 실책으로 들어간 골이라 더욱 뼈아프다.

이와 같은 수비불안에 김학범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본선에서는 나와선 안 될 실수”라고 꼬집으면서도 “큰 약이 됐을 것이다. 후반 많은 교체로 인한 집중력 저하가 원인으로 보인다. 본선에서는 그렇게 교체를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한다”라면서 송범근을 비롯한 선수들을 격려했다. 동시에 본선으로 향하는 선수들을 “응원해 달라”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도쿄 올림픽에서 ‘메달’을 노리기 위해 지금까지 팀을 만들고 구상했다. 하지만 베이징 구단의 김민재 차출 거부에 이어 팀의 수비 불안이 노출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메달을 따기 위해서는 토너먼트에서 상대를 꺾고 올라가야 한다. 수비가 불안한 팀은 토너먼트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어렵다. 메달권 진입을 위해서라도 김학범호의 수비 안정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MWN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