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김병수 감독 폭행 사실 공개 ‘제재금 4천만 원’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강원FC가 김병수 감독의 폭행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강원FC는 12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2021년 7월 5일 오후 훈련을 마친 감독과 코치진은 강릉의 한 음식점에서 저녁식사를 포함한 음주 자리를 가졌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던 모임은 경기 준비 및 전술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조금씩 의견 충돌과 고성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김병수 감독이 박효진 수석코치에게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강원FC는 “이후 김병수 감독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박효진 수석코치는 이를 받아들였다”면서 “강원FC는 본 사건과 관련하여 막중한 책임감과 깊은 부끄러움을 느끼고 있으며 특히 프로구단의 일원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이에 강원FC는 사건을 은폐하거나 감추기보다는 강원FC를 사랑해 주시는 팬들과 K리그를 응원해 주시는 팬들에게 사건의 진실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팬들의 질책과 꾸지람을 받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원FC는 “비록 당사자 간 사과를 하고 이를 받아들인 상황이기는 하나 구단은 당사자 간의 화해 여부와 상관없이 두 차례 비상 운영위원회(7월 9일/7월 12일)를 개최해 이번 사안에 대하여 관련자를 중징계하기로 결정했다”면서 “강원FC는 김병수 감독에게 제재금 4000만 원을 부과했다. 스포츠계의 잘못된 관습과 행태를 근절해야 한다는 사회적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에서 타의 모범이 돼야 할 구단이 올바른 모습을 보여 드리지 못해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를 넘어 모범이 되는 강원FC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병수 감독과 박효진 수석코치는 지난 5일 술자리에서 세트피스 수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언성이 높아졌고 이후 김병수 감독이 박효진 수석코치에게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옆 테이블에서 이 모습을 촬영한 이들과도 언성이 높아져 경찰이 출동하는 등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RIL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