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주민규의 다음 세리머니는 걸그룹 에스파?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주민규는 정말로 걸그룹 에스파의 춤을 출까?

29일 진행된 <스포츠니어스> 라이브 인터뷰에서 제주 주민규가 다음 골 세리머니를 예고했다. 현재 경남 밀양에서 진행되는 제주의 전지훈련에 참가 중인 주민규는 “체력훈련보다 연습경기 위주로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라면서 “훈련 강도는 세지 않지만 날이 더워서 힘들게 느껴지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현재 주민규는 K리그1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다. 오랜만에 한국인 공격수가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에 대해 주민규는 “정조국 코치님이 과거에 득점왕을 한 이후 한국인 득점왕이 없는 것으로 안다”라면서 “나를 비롯해 송민규, 김건희 등 한국 선수들이 힘을 내 득점왕을 차지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런 주민규가 처음부터 공격수였던 것은 아니었다. 그는 서울이랜드에 입단하면서 마틴 레니 감독의 권유로 공격수를 시작했다. 주민규는 “나보고 미드필더를 계속 하면 그저 그런 선수가 될 것이라면서 공격수를 권유하더라”면서 “처음에는 나를 몇 번 봤다고 그런 생각을 하나 싶었다. 그런데 지나고 보니 그가 내 은인이었다”라고 밝게 웃었다.

이렇게 좋은 모습을 보이는 주민규지만 아직까지 유독 국가대표팀과는 인연이 없다. 이에 대해 주민규는 “아쉬운 것보다 내가 더 잘한다면 언젠가는 나라는 선수가 싫어도 뽑지 않을까”라면서 “올 시즌 후반기에는 더 많은 골을 넣겠다. 열심히 한 번 해보겠다”라고 의욕을 불태웠다.

그러면서 주민규는 다음 세리머니를 예고하기도 했다. 특히 팀 동료인 제주 김영욱이 “에스파 춤을 보면서 연습하더라”는 제보를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주민규는 이에 대해 “에스파 영상이 많이 뜨기에 봤다. 그래서 언제 세리머니 한 번 하자고 했다”라면서 “김영욱과 한 번 맞춰보겠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주민규는 올 시즌 목표에 대해 “감독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면서도 “적어도 AFC 챔피언스리그(ACL)에 나가고 싶다. ACL에 뛰었을 때 너무나 좋았다. ACL을 다시 나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ACL 경기를 챙겨보고 있는데 제주가 나가면 더 좋은 경기력과 성적을 낼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들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xqB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