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김길식 감독 “전 경기 풀타임 이상민, 무한한 신뢰 보내는 선수”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이상민에게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23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충남아산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산이 두아르테와 민준영의 골에 힘입어 홈팀 충남아산을 2-0으로 꺾었다. 안산은 여섯 경기 무승을 끊어내며 6위에 자리했고 충남아산은 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경기 전 ‘실리축구’를 공언한 안산 김길식 감독의 전략은 제대로 맞아 떨어졌다. 안산은 수비를 탄탄히 하면서 버티기에 들어갔고 상대의 수비가 느슨해진 틈을 타 득점에 성공했다. 여섯 경기 무승에 빠져있던 안산은 시원하게 승리를 거두면서 승점 3점을 따냈다. 다음은 안산 김길식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사전에 말씀드린 대로 실리적인 축구를 한다는 것이 매우 적절하게 잘 맞아 떨어졌다. 물론 충남아산의 빠른 역습이 이번 경기에서는 우리가 예상한 것보다 많이 나오지는 않았다. 하지만 위협적이었다. 그래도 수비수들이 잘 막아냈고 운좋게 득점까지 해서 좋은 결과를 얻어낸 것 같다.

이상민이 전 경기 풀타임을 뛰고 있다.
이상민의 경우 내가 가장 선호하는 선수 중에 하나다. 그리고 K리그2에서 가장 최적화된 선수라고 평가하고 싶다. 활동량과 팀에 대한 헌신, 기술 등이 매우 좋다고 평가한다. 그리고 가장 좋은 것은 내가 그 선수를 지도하면서 느꼈던 것인데 팀에서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다.

수원삼성 시절 많이 경기를 뛰지 못했지만 여기에서 자리를 잡고 많이 뛰고 있다. 나는 그 선수를 무한히 신뢰한다. 디테일 부분만 발전한다면 어느 포지션에 놔둬도 자기 역할을 다 해줄 것이다. 매우 기대하고 있다.

충남아산이 위협적이라지만 안산은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물론 결과가 좋게 나와서 그렇겠지만 충남아산이 특히 올해 많이 발전했다. 팀 색깔이 좋아졌다. 공격적인 부분에서 압박도 좋고 활동량이 많고 역습이 위협적이다. 그래서 사전에 . 작년에 좋은 결과가 많았지만 그건 작년 일이고 올해도 1승을 했지만 어떻게 될지 모르니 조심스럽게 준비했다. 선수들이 경기를 하면서 자신감을 얻었고 운 좋게 골까지 넣었고

6경기 무승을 탈출했다.
우리가 작년에도 연속으로 3실점한 경기는 한 번도 없었다. 4실점을 하긴 했지만 연속 대량 실점은 없었다. 하지만 최근에 두 경기에서 연속 3실점을 했다. 내용은 나쁘지 않았지만 생각을 하게 됐다. 이번 충남아산전도 짧은 기간 동안 수비 조직에 있어서는 서로 소통을 하면서 더 책임감을 갖고 하자고 계속 주문했다. 이것이 대전전에서 무실점으로 자신감을 얻었고 이번 경기에서도 경기 초반 수비 조직이 잘 맞아 떨어지니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

후반 추가시간 이승빈 골키퍼에게 “빨리 하라고”라고 소리를 지르더라.
경기는 끝날 때까지 지연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선수들에게 미팅할 때 이기고 있더라도 빨리 할 건 하자고 했다. 선수 입장에서는 왜 급하게 하라고 하는지 모를 수 있다. 하지만 이기고 있더라도 찾아오는 팬들이 있기 때문에 빨리 하자고 이야기한다. 내가 선수들과 더 소통을 해야할 것 같다. 그 선수가 미워서 그런 것은 아니다. 하하.

선수들과 소통은 어떻게 하고 있는가?
내가 외모에 비해 선수들을 대할 때 부드럽게 한다. 외모는 무섭게 생겼다는 이야기가 많다. 선수들도 “감독님 처음 봤을 때는 무서웠다”라고 말한다. 하지만 시대가 시대인 만큼 소통을 많이 하려고 한다. 대신 개인마다 접근법을 달리 한다. 내성적이거나 외향적인 성격에 따라 맞춰준다.

그리고 훈련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뛰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진정성이 와닿아 잘 소통이 되는 것 같다. 최대한 선수들에게는 화를 내지 않고 좋게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리고 요즘 시대가 화낸다고 무서워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긍정의 메시지를 많이 전달하려고 한다.

올 시즌 실리축구는 계속되는가?
그건 아니다. 상대에 따라 조금 전략적으로 해야할 것 같다. 그렇게 고민하고 있다. 단 홈과 원정은 확실히 구분하고 싶다. 돌아오는 부천전에서는 최대한 공격 축구를 할 생각이다.

올 시즌 K리그2가 유독 승점 차가 적다.
작년에 수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가 워낙 치고 나갔다. 지금까지는 비슷한 팀들이라고 평가할 수는 있겠다. 하지만 2로빈 라운드가 더 남아있다. 3로빈 라운드에서는 그래도 치고 나가는 팀은 나가고 따라가야 할 팀이 나오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한다.

우리 같은 경우 스쿼드가 두텁지 않다. 그리고 경기가 매주 있어 체력적인 부분과 부상에 대한 것을 관리해야 한다. 대체 선수들의 활약도 중요하다. 앞으로는 그런 부분들이 중상위권 진입의 관건이 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해본다. 대신 지금까지는 다 비슷한 수준인 것은 맞다고 본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pQ2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