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김길식 감독이 충남아산만 만나면 대놓고 ‘실리축구’ 외치는 이유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대놓고 ‘실리축구’를 선언했다.

23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충남아산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안산 김길식 감독은 “지난 대전전에서 수비 조직적인 부분을 많이 보완해 실점을 하지 않았다. 경기 내용 등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충남아산은 지난해에 비해 많이 바뀌었다. 박동혁 감독이 스피디하고 역습에 능하며 강한 압박 플레이를 많이 만들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가 생각하기에 충남아산은 K리그2에서 껄끄러운 팀이라 부담 아닌 부담이 됐다. 내가 이번 경기는 정말 실리적인 축구를 해야할 것 같다. 그동안 공격적인 축구를 선호했지만 지난 대전전부터 실리적인 축구를 해왔다. 이번 충남아산전도 수비적인 부분을 통해 미리 차단하고 우리가 역습할 수 있도록 선수들과 미팅을 통해 많이 이야기했다. 이번 경기는 그래도 우리가 항상 잘하던 수비 조직력을 바탕으로 빠른 역습을 해야 할 것 같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현재 무승 기록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김 감독은 대놓고 실리적인 축구를 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이유를 묻자 김 감독은 “내가 작년에도 초반에 5연패 하면서 느낀 게 있었다. 물론 선수들이 약하다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어느 정도 스쿼드도 좋아야 공격 축구도 하고 뭔가 한다. 5연패 당시에는 져도 되니 공격적으로 하자고 했는데 어느 순간 내가 현실을 바라보게 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이후 실리축구를 하며 마무리를 잘했다”라고 말한 김 감독은 “올 시즌도 비슷하다. 수비 조직력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대놓고 내려서자고 하는 감독은 아니다”라면서 “그런데 유일하게 충남아산만 만날 때 내려서자고 이야기한다. 박동혁 감독이 이 팀에 많은 변화를 줬기 때문이다. 우리 역시 상대 팀 색깔에 대해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더욱 실리적인 축구를 해야한다. 게다가 우리가 몇 경기 째 승리를 하지 못하기 때문에 더욱 실리적으로 나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Gc5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