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두 경기 연속 골’ 부천 이시헌 “한 골 넣다 보니 점점 욕심 생겨”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이시헌이 홈에서 펼쳐진 두 경기에서 연속으로 골을 넣으며 활약했다.

부천FC1995 소속 이시헌은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남FC와의 경기에서 경남의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며 골 포스트를 맞추는 강한 슈팅으로 팀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팀은 아쉽게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이시헌은 득점에 기뻐하면서도 팀이 승리를 거두지 못해 아쉬워했다. 동시에 팀이 무패 기록을 이어간다는 점에서는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이시헌은 지난 충남아산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승리를 이끈 바 있다. 당시 이시헌이 기록한 골은 K리그 데뷔골이었다.

그런 이시헌이 홈에서 펼쳐진 두 경기에서 연속으로 골을 넣었다. 이시헌은 “홈에서는 좋은 기회가 많이 오는 거 같다”라면서 “한 골 들어가다 보니까 계속 골을 넣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부천FC1995 이시헌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비겨서 너무 아쉽다. 우리가 잘 준비를 했다. 이길 수 있었는데 비긴 게 너무 아쉽다.

홈에서 펼쳐진 두 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소감은?
골을 기록해서 기분이 너무 좋다. 그렇지만 이겼으면 더 좋았을텐데 경기 결과가 그렇지 못해서 너무 아쉽다. 세 경기 연속 지지 않아서 기쁘다. 팀이 단단해진 거 같다. 다음 경기 기대나 자신감도 생긴다.

불과 얼마 전에 리그 데뷔골로 같은 자리에 앉았다. 그때와 지금의 기분이 다른가?
항상 경기 들어갈 때 골과 도움에 대한 생각은 하지 않는 편이다. 홈에서는 좋은 기회가 많이 오는 거 같다. 경기 뛰면서는 한번 기회가 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뛰고 있다. 주변 동료들이 상황을 만들어줘서 골까지 기록했다.

부천이 어떻게 달라지고 있나?
우리 팀이 계속 지고 있었을 때는 전술적인 부분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자신감과 경기력이 달라졌다. 상황이 좋지 않았을 때와 무패하고 있는 지금 코치진이 주문하는 건 달라지지 않았다. 선수들이 소통하고 고참 형들이 잘 이끌어줘서 경기력이 달라진 거 같다.

득점하기 위해 어떤 준비를 하는지?
공격수들은 문전에서 마무리할 수 있는 결정력 훈련에 집중한다. 선수들은 개인적인 욕심을 부리기 보단 팀이 잘 되려고, 팀이 좋은 득점을 위해서 한발짝씩 뛰니까 지금은 득점이 나오는 거 같다.

점점 득점에 대한 자신감도 생길 거 같다. 
경기력은 수치화할 수 없지만 포인트는 수치화할 수 있다. 선수로서 자신감이 생긴다. 한 골 들어가다 보니까 계속 골을 넣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기회가 나오면 더 집중해서 골 넣을 수 있게 하겠다.

득점 이후 본인이 교체를 요청했다고 들었다.
체력적으로 힘들진 않았다. 경기를 뛰는 데 불편함이 있어서 말씀드렸다. 그래도 임무를 하고 나온 거 같아서 편하게 불편하다고 했다. 감독님이 잘 대처해주셨다. 그정도만 소화하고 나올 수 있었던 거 같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juM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