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데뷔골’ 전남 김영욱의 고민 “포지션 바꿔야 하나…”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전남드래곤즈 김영욱이 포지션 변경을 고민하고 있다.

20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에서 원정팀 전남이 전반전에 터진 김영욱의 프로 데뷔골이자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홈팀 충남아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리그 1위 자리를 지켰다. 충남아산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하위권 탈출에 실패했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전남 김영욱이었다. 수비수가 아닌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영욱은 전반전 팀에 승점 3점을 안기는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쏠쏠하게 활약했다. 공교롭게도 이 골은 김영욱의 프로 데뷔골이었다. 깜짝 포지션 변경에 이어 골까지 보여줬다. 다음은 전남 김영욱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측면 공격수를 처음 해봤다. 전술적으로 감독님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형들이 어떻게 움직이면 되는지 요구를 잘해주셨다. 그렇게 어렵지 않게 전술을 소화했던 것 같다.

프로 데뷔골을 축하한다. 어떤 느낌이었는가?
경기 전날부터 형들이나 코칭스태프들이 “너 한 건 할 거 같다”라고 이야기 해주셨다. 골 들어가고 나서 ‘포지션을 다시 생각해봐야 하나’라고 생각했다. 측면 공격수를 처음 서봤는데 골을 바로 넣었으니 다음 경기에서도 골을 넣을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예전부터 골 욕심보다는 도움 위주로 자주 했다. 골을 넣어보니까 측면 공격수에 대해 더욱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내가 측면 공격수를 하면서 골을 넣었으니까 감독님도 생각해보실 것 같다. 압박은 내가 자신있게 할 수 있다. 그 부분은 자신 있다.

측면 공격수로 뛰었던 자신의 경기력을 평가한다면?
내가 전방 압박이나 이런 걸 요구하셨는데 뒷공간 스피드가 있으니 뒷공간을 활용해 기회를 만들거나 득점을 하라고 하셨다. 이 부분은 잘했던 것 같다. 내가 너무 활동적이라 수비를 100% 했다가 다시 공격에 100%를 가담해 체력적으로 부담이 많이 됐던 것 같다.

제주에서 이적한 이후 제법 많은 기회를 얻고 있다.
제주에서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을 때는 좌절도 많이 했고 실망도 많이 컸다. 전남에 왔을 때 혹시 그렇게 될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감독님이 활발한 내 장단점을 알고 있으니 보여주고 싶은 것을 확실히 보여주라고 요구하셨다. 그러니 자신감도 생기고 제주 시절보다 많은 경기를 뛰고 있어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기자회견을 마치겠다. 수고했다.
와… 긴장했다. 진짜 떨렸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F8Y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