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패배는 정신력만큼 ‘대응법’의 문제도 있다는 전남 전경준 감독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전남 전경준 감독이 부천전 패배 이후를 돌아봤다.

20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전남 전경준 감독은 “우리가 홈에서 굉장히 중요했던 경기를 놓쳐 힘든 상황이 됐다. 극복할 수 있도록 이번 경기 최선을 다해서 임하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전남은 지난 경기에서 최하위 부천에 0-2 충격 패배를 당했다. 이에 대해 전 감독은 “선수들에게 늘 똑같은 이야기를 했다. 우리가 강해서 지금 위치에 있는 것도 아니고 월등한 능력이 있어 선두권 싸움을 하는 게 아니라고 말했다. 방심하면 어느 팀에도 질 수 있다고 말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또한 전 감독은 “날씨가 덥고 체력이 떨어지면 힘든 상황이 온다. 그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코칭스태프가 방법론을 선수들에게 제시하고 있다. 선수들이 잘하지 못했을 때는 정신적인 문제도 있지만 대응법의 문제도 있다. 무엇이 틀어졌는지 이번 경기를 준비하면서 연구하고 보완해 좋은 결과를 낼 확률을 높이도록 준비했다.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전남은 김영욱을 측면 공격수에 배치했다. 이 선택에 대해 전 감독은 “우리는 U-22 카드가 장성록과 김영욱, 정호진 정도다. 정호진은 부상에서 이제 회복해 축구화 신고 공을 만지는 정도다. 둘을 로테이션을 시키거나 아예 교체카드를 하나 뺄 수 밖에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전 감독은 김영욱에 대해 “중요한 고비마다 자기 역할을 해주지만 어린 선수라 수비에서 큰 실수가 터질 때도 있다. 이를 커버하기 위한 선택이다. 김영욱이 측면 공격수도 가능하다. 시간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지만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ExX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