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이영민 “국내 공격수들, 이시헌처럼 득점력 살아나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부천 이영민 감독이 이시헌의 활약을 칭찬함과 동시에 국내 공격수들의 득점력에 대해 분발을 촉구했다.

이영민 감독이 이끄는 부천FC1995는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남FC와의 경기에서 이시헌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윌리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아쉬운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이영민 감독은 아쉬운 결과 속에서도 “선수들이 더운 날씨 속에서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면서 선수들을 향해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시헌의 선제골 활약을 칭찬하면서 국내 공격수들에게도 득점을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은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더운 날씨 속에서 경기력 유지하기 위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선수들에게 나름 만족하고 있다.

경기 전 기복을 경계했는데 그 관점에서 볼 때 오늘 경기는?
경남처럼 공격에 많은 숫자를 두고 공을 다시 뺏어서 공격하려는 상대한테 패스 플레이, 공격 면에서 전반전에는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우리 팀이 더 성숙하기 위해 패스로 탈압박 해야 하고 솔로 플레이로 탈압박 해야 한다. 보완해야 한다.

반면 후반전 시작과 함께 안정감을 찾았다. 특별히 주문한 내용이 있는지?
서두에 말씀드린 내용을 똑같이 말했다. 뺏고 난 뒤에 패스로 탈압박하면 최대한 좋은 것이고 빼고 난 뒤에 정 안되면 스트라이커들에게 공간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경남처럼 공격적인 팀은 뒷 공간이 나올 수 있다. 그 부분을 주문했다.

경기 결과에 따라 앞으로의 팀 성적을 고민했는데 무승부를 거뒀다.
아직까진 최하위고 순위를 볼 때 아직 우리는 좋은 팀이 아니다. 성장하는 팀이다. 남은 19경기도 계속 우리 경기를 유지하고 조금씩 나아가는 방법을 더 찾을 생각이다.

이시헌이 충남아산전에 이어 오늘도 골을 넣었다. 
득점력이 우리가 저조한 면도 분명 있다. 이시헌 같은 경우 내가 영입하기 위해 공을 들였던 친구다. 완전 이적으로 왔다. 부천에서 이시헌이 계속 성장해 준다면 더 좋은 선수가 될 거다. 국내 친구들, 안재준과 추정호, 한지호, 박창준 등이 이시헌처럼 조금씩 득점력이 살아난다면 우리팀이 한번이라도 이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시헌을 계속 선발로 출전시키려고 하는 이유는 득점력이 있어서다.

공교롭게도 이시헌이 득점 이후 곧바로 교체되어 벤치로 들어왔다. 
시헌이가 나한테 바꿔달라고 했다. 뒷근육이 안좋다고 하더라. “어떡할까요?”라고 물어보길래 “그럼 나와야지” 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D26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