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설기현 “윌리안 동점골, 나였으면 골대 넘겼을 것”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경남 설기현 감독이 동점골을 기록한 윌리안의 골 장면을 칭찬했다.

설기현 감독이 이끄는 경남FC는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 후반전 터진 윌리안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설기현 감독은 답답한 결정력에 아쉬움을 남기면서도 윌리안의 동점골에 대해서는 “굉장히 넣기 어려운 골”이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득점에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에게는 “과정은 감독이 만들 수 있지만 그 자체를 극복하는 건 선수의 몫”이라며 선수들의 분발도 함께 촉구했다. 다음은 경남FC 설기현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생각대로 쉽지 않은 경기였다. 0-1 리드 당하는 상황에서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승점 1점을 거둔 점에서 만족한다.

득점이 안터져서 답답할 거 같다.
잘하고 있는 점은 기회를 만들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초반 기회를 마무리했다면 다른 상황이 나올 수 있었을 것이다. 기회를 계속 생산해야 한다. 과정을 통해 마무리 패스 등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프로 선수로서 개인의 가치를 높여야 하는 게 선수들의 본분이다.

우리 선수들이 마무리를 쉽게 할 수 있게 마지막 패스 단계에서 집중할 필요가 있다. 선수들이 침착했으면 한다. 항상 급하다 보니까 마무리 자체도 평상시에 넣을 수 있는 것도 잘 안되는 거 같다. 과정까진 내가 만들 수 있지만 마무리는 선수들이 해야 한다. 아쉬움이 크다.

감독님은 골이 안들어갈 때 어떻게 했나
골을 많이 넣는 선수는 아니였다. 고민은 많이 안했던 거 같다. 가장 중요한 건 선수들이 극복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쉽지 않지만 그런 어려움을 극복해야 좋은 선수라는 평가를 받는다. 감독의 역할은 한계가 있다. 선수가 노력하는 보이는 선수들은 안되더라도 기다려주고 기회를 줄 수 있지만 그 자체를 극복하는 건 선수의 몫이다.

잘하는 선수도 있고 못하는 선수도 있다. 그런 걸 이겨낼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드려고 노력하고 있다. 경험을 얘기해주긴 한다. 결국 본인이 이겨내야 한다. 자신을 내려놓고 자기가 부족하단 생각으로 준비하면 결국 잘 되더라. 마음 가짐이 중요하다.

윌리안이 팀이 위기에 놓일 때마다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슈팅력이 뛰어난 선수다. 오늘 마무리도 벤치에서 보니까 들어갈 수 있는 길이 보이지 않았다. 정말 어려운 골을 넣었다. 나였다면 넣을 수 있었을까? 골대를 넘겼을 거다. 그만큼 집중력이 좋은 선수다. 전반에도 좋은 기회가 있었는데 전종혁의 선방이 있었다. 윙어가 그런 골과 기회를 만드는 건 훌륭한 것이다.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다. 굉장히 중요한 골을 넣었다.

대전전 앞두고 이정협 복귀 가능성은?
이정협은 복귀하고 몸을 만들고 있다. 문제 없다면 엔트리엔 들어갈 것이다. 지난주 얘기했을 때 준비를 많이 하고 있더라. 필요한 시점이라서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이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k1I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