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설기현 감독이 전하는 ‘우리 윌리안이 달라졌어요’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경남 설기현 감독이 윌리안의 변화에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경남FC를 이끄는 설기현 감독은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천FC1995와의 경기를 앞두고 “지난 경기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분위기 전환을 이어갈 수 있다. 부천이 요즘 기세가 만만치 않다.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거다. 날씨가 더워서 선수들이 원정 부담과 더위에 따른 멘탈에 따라 결과가 영향을 미칠 거 같다”라고 입을 열었다.

설 감독은 이어 “우리가 선두까진 못 가고 있지만 추격하면서 언제든지 올라갈 수 있는 능력이 있다.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우리보다 밑에 있는 팀과 상대할 때 많은 득점을 해야 한다. 쉽지 않지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FC안양전을 시작으로 리그 4경기 동안 패배가 없었던 경남은 지난 김천상무전에서 1-2로 패배하며 좋았던 흐름이 한번 꺾였다. 윤주태가 득점포를 기록하며 공격 옵션을 늘리긴 했지만 후반 연달아 실점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친 바 있다.

경남은 이번에도 윤주태를 최전방에 세우며 득점을 노린다. 에르난데스와 윌리안도 함께 출전한다. 설 감독은 “다행히 윤주태가 기대한 만큼 몸이 올라오고 있어 팀에 도움이 된다. 많은 기회를 매경기 만드는데 마무리에 아쉬움이 있었다. 그런 부분에서 윤주태가 역할을 해줄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오늘도 골을 넣어주면 좋겠다”라며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설 감독은 이어 “오늘 전술 자체가 우리가 이번 시즌 하려고 했던 2-3-5 전술을 쓴다. 많은 공격수를 위에 포진하고 이 친구들이 잘하던 역할을 해야 하는 경기다. 윤주태나 윌리안, 도동현까지 많은 공격수를 앞에 배치했다. 서로 좋은 시너지 효과를 발휘했으면 한다. 선수들이 전술을 100%를 이해하기 보단 이해도가 높아졌다. 결과의 변화도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설 감독은 윌리안의 출전 시간이 늘어난 점에 대해서 설명했다. 설 감독은 “시즌 초반에는 몸이 잘 안 돼 있었다”면서 “새 팀에 와서 혼란이 있었다. 여기는 여기 방식이 있는데 그런 거에서 부딪힌 거 같다. 경기 자체는 지금이 훨씬 상대에게 위협적이다. 훈련하는 자세를 봤을 때 초반과 완전히 달라졌다. 내가 요구하는 것들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설기현 감독은 “이 친구가 적응이 많이 되어있고 훈련 때나 경기 때 보면 상당히 위협적이다. 초반엔 무리하면서 실수하면서 수비 부담이 컸는데 지금은 위협적인 플레이를 통해 슈팅으로 마무리한다. 선수들과 함께 플레이하려고 하는 자세가 달라졌다. 많은 골을 충분히 넣을 거다”라면서 “그 친구와도 얘길 했는데 기대가 크다. 자기는 ‘언제든지 팀을 위해 열심히 할 준비가 되어있다’라고 요즘엔 얘기하더라”라고 전했다.

김주환의 체력 회복에 대해서는 “됐을 거다. 어린 선수다. 중간에 갑자기 합류한 선수라 전술 적응 등에서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었을텐데 적응을 잘해줬다. 많은 경기를 하다 보니까 멘탈적으로 지쳐있던 거 같다. 지난 경기 휴식을 줬다. 초반에 보여줬던 활력 넘치는 플레이를 보여줄 거라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설기현 감독은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 작년 10월 25일 부천에 1-3까지 끌려갔지만 후반 막판까지 거세게 몰아붙이며 4-3 대역전을 거둔 바 있다. 당시 마지막 골은 최준이 넣었다. 설기현 감독은 경기 후 “이번엔 지는 줄 알았다. 선수들에게 ‘할 수 있으니까 계속 도전하라’고 했다. 축구가 그런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좋았던 기억이 이날 경기에도 동기부여가 될까. 설기현 감독은 “좋은 기억이 있는 경기를 준비하고 경기했을 때 좋은 기억을 다시 갖고 가기 쉽지 않더라. 멘탈이 중요하다. 지금 부천이 강한 이유가 플레이적으로 안정된 것도 있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하고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보인다. 그게 큰 영향을 미친다. 더워지는 경기에서는 그거 보다 좋은 전술이 없다. 지난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 새로운 역사를 쓰게될 텐데 그런 생각을 갖는 거 자체가 좋은 일은 아닌 거 같다. 다만 위에 있는 팀으로서 자신감은 필요하다”라며 비장하게 각오를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4kZ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