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호골’ 김천상무 박동진 “컨디션은 늘 좋다…난 축구를 못할 뿐”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김천=김현회 기자] 김천상무 박동진이 “컨디션은 항상 좋은데 축구를 못한다”며 ‘셀프 디스’를 했다.

김천상무는 19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서울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홈 경기에서 강지훈과 박동진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김천상무는 최근 8경기 연속 무패(4승 4무)를 이어갔다. 특히 이날 박동진은 후반 승리를 결정짓는 추가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동진은 득점 장면을 떠올리면서 “용준이 형과 경기를 하기 전에 그런 장면을 많이 생각했다”면서 “용준이 형이 헤딩이 좋아서 경합을 하면 세컨드볼을 준비할 생각이었다. 그게 잘 맞아 떨어져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컨디션을 묻는 질문에 “내 컨디션은 항상 좋다. 다만 축구가 안 되는 것 뿐이다. 원래 축구를 못 한다”고 웃었다.

다음은 박동진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선임 분들 전역 기념식을 하시는 날이었는데 선임 분들이 많이 응원해주셨다. 김천이 무관중 경기에서 오늘부터 유관중으로 풀려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지난 번에 편지 잘 받았다.
그런가. 그렇다면 다행이다.

‘위문편지로 위장한 박동진 서신 인터뷰 비하인드’ 영상 보기

득점 상황을 떠올려 본다면.
(허)용준이 형과 경기를 하기 전에 그런 장면을 많이 생각했다. 용준이 형이 헤딩이 좋아서 경합을 하면 세컨드볼을 준비할 생각이었다. 그게 잘 맞아 떨어져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

시즌 초반 팀 성적이 좋지 않다가 최근 좋아졌다. 어떤가.
나도 그렇고 다른 선수들도 당연히 되겠지 이런 마음도 컸다. 다잡아 가고 다듬어 가다 보니 지금의 경기력이 나오게 됐다. 분위기가 많이 올라왔다.

본인의 컨디션은 어떤가.
내 컨디션은 항상 좋다. 다만 축구가 안 되는 것 뿐이다. 원래 축구를 못 한다.

축구를 못하지만 살아남았다.
대신 남들보다는 많이 뛰고 상대방이 예측 못하는 플레이를 하려고 한다.

최근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자신감이 많이 생긴 것 같다.
훈련할 때 감독님이나 코치님이 전술적인 부분을 이야기하면 나는 개인적인 부분을 동료들과 이야기한다. 용준이 형 등 동료들과 플레이에 대한 약속을 많이 한다. “이럴 때 이렇게 하자”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개인 전술을 많이 연구하고 있다.

오늘 전역 기념식을 치른 선임들을 보면 부러울 것 같다.
경기가 끝난 뒤 전역 기념식이 너무 길어서 지루했다.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농담이고 다들 너무 고생했다. 부상 당한 선수들도 많다. 선임들이 나가면 아무렇지 않을 거 같았는데 우리도 선임들이 고생한 걸 알아서 전역 기념식을 보며 살짝 뭉클했다.

본인의 전역 일은 언제인가.
11월 27일 전역이다. 올 시즌을 다 하고 가야한다.

그렇다면 올 시즌 팀에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개인적인 목표나 팀 목표나 같다. 내 골보다는 나 때문에 주위에 있는 팀 동료들이 득점하고 좋은 장면을 만들었으면 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승격이건 외적인 부분이 따라올 거 같다. 사소한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ZvO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