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행 좌절’ 오세훈, “변수 있을지 몰라…아직 포기 안해”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김천=김현회 기자] 김천상무에서 전역하는 오세훈이 올림픽 대표팀 발탁 실패와 관련해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천상무는 19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서울이랜드와 홈 경기를 치른다. 최근 7경기 연속 무패(3승 4무)를 이어가고 있는 김천은 이 경기를 통해 승점 3점에 도전한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오세훈은 전역 기념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 2019년 입대한 오세훈은 오는 23일 전역해 민간인 신분이 된다.

기자회견을 통해 오세훈은 “이런 시간이 올 줄 몰랐는데 마침내 오게 됐다”면서 “팀에 애정이 많다. 나의 영향으로 팀이 잘 될 수 있고 잘 안 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결과적으로 잘 되지 않아서 아쉬웠다. 제대해서도 팀을 응원할 예정이다”라고 전역 소감을 밝혔다.

오세훈은 “작년 시즌을 보내면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게 기억에 남는다”면서 “올해 들어서 조규성 일병과 군생활 한 것도 추억이 될 것 같다. 밖에서 보던 형이 후임으로 들어왔다는 게 꿈같은 일이었다. 과연 내 후임으로 들어올까 생각했는데 같이 군 생활 한 게 너무나도 잊지 못할 추억이다”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그는 “조규성 일병은 아직 제대하려면 많은 날이 남아 있지만 열심히 군 생활하면서 가고 없이 잘 마무리했으면 한다”면서 “밖에서 민간인 신분으로 볼 날이 왔으면 한다. 나를 선임으로 깍듯하게 모신 정승현 일병에게도 고맙다. 현대고 대선배이시고 프로에서 경기를 하실 때 나는 볼보이였다. 지금도 내가 고참인 게 어색하다”고 농담을 건넸다.

오세훈은 최근 2020 도쿄올림픽 최종 명단 선정을 앞두고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병역은 마무리했지만 오랜 꿈인 올림픽 출전은 무산되고 말았다. 오세훈은 “너무나도 부족했기에 결과적으로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나는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 다들 내가 올림픽 대표팀에서 떨어졌다고 말씀하시지만 혹시나 모를 준비는 항상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세훈은 “올림픽 대표팀을 응원할 거다”라면서 “올림픽 대표팀이 나를 성장시켜줬다. 김학범 감독님과 이민성, 김은중 코치님, 이창현 선생님 등 모든 분들에게 감사함을 전해드리고 싶다. 혹시 부상 등 수많이 변수가 생길 수도 있어서 마음을 내려놓지 않고 준비할 생각이다. 그런 마음으로 임해야 올림픽 대표팀은 물론 울산에서도 성장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ONK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