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김호영 감독의 숙제 “1번이 골 결정력, 2번이 수비 조직력”

[스포츠니어스|광주=조성룡 기자] 광주FC 김호영 감독에게는 골 결정력이라는 숙제가 주어졌다.

19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이 전반전 나상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홈팀 광주가 김종우의 극적인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홈팀 광주는 극적으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전반전 나상호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얻어낸 페널티킥이 광주를 구했다. 광주의 무승 기록은 길어졌지만 일단 패배를 막아냈다는 부분에서는 희망을 찾았다. 다음은 광주 김호영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전반전에 중원에서 약간 내려서서 수비를 두텁게 했다. 그리고 엄원상과 엄지성을 활용해 역습을 노렸다. 후반전에는 기술이 좋은 선수들을 넣어 경기를 주도하면서 득점을 만들어내려고 했다. 전반전에 실점을 하지 않았거나 그 전에 득점을 했다면 우리가 계획한 대로 이루어졌을 것 같다. 아쉽게 선제 실점을 하고 후반전에 대거 선수를 바꿔 기회를 많이 만들어냈다.

역시 골 결정력은 아쉬웠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더운 날씨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동점을 만들었다는 것은 후반기에 희망적인 부분이었다. 정말 이 더위에 끝까지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김종우의 페널티킥 실축 이후 다시 키커로 나섰다. 벤치의 지시였는가?
본인이 실축 이후 다시 공을 가져와 자신 있어 했다. 나는 김종우를 믿었다. 충분히 급박한 상황들을 이겨낼 수 있는 선수라고 믿었다. 잘할 거라 생각해서 바꾸지 않았다.

허율이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좋은 모습을 보였다.
허율은 국내 선수 중에는 보기 드문 체격을 가지고 있고 큰 키에 비해서 발 밑도 좋은 선수다. 활동량이 많고 스피드도 느리지 않다. 훈련을 통해 장점을 발견했다. 그래서 과감하게 기용을 했다. 첫 선발 출전인 것을 감안한다면 충분히 자기 몫을 했고 팀에 공헌했다.

엄원상과 엄지성을 포함해 세 명 다 유스 출신이다. 이들이 성장해야 우리 구단에도 미래가 밝다. 이 외의 다른 선수들도 팀에 공헌하고 있지만 유스가 성장하는 것은 희망적인 부분이라고 본다. 앞으로 계속 관심을 가지고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 경기에서 압도적인 체격으로 경쟁력을 보여줬기에 후반기에는 팀의 반전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허율은 45분 정도 활용하려고 했다. 그런데 경기가 진행되면서 풀타임을 뛰게 했다. 체력적으로 어려웠을 것이다. 하지만 본인이 정신력으로 이겨내는 모습을 보면서 긍정적이라고 생각했다.

이찬동과 여봉훈 등의 복귀 시기는 언제인가?
휴식기에 최대한 피지컬과 컨디션을 끌어 올릴 예정이다. 완전체가 되야 지금보다 더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양하게 상대에 따라서 로테이션을 할 수 있다. 열심히 재활을 하면서 준비하고 있다. 휴식기에 최대한 몸을 끌어 올리겠다.

후반기는 어떻게 준비할 예정인가?
보셨겠지만 결국은 골 결정력이다. 만들어내는 것이 쉽지 않다. 골을 넣는 훈련을 많이 할 것이다. 수비적으로도 조금 더 조직적으로 견고하게 준비해서 일단 후반기에는 이기는 경기가 많아야 우리가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1번이 골 결정력이고 2번이 수비 조직력, 3번이 체력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TDo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