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김종우 “생각을 안했더니 페널티킥 성공할 수 있었어”

[스포츠니어스|광주=조성룡 기자] 광주FC 김종우가 페널티킥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이 전반전 나상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홈팀 광주가 김종우의 극적인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광주를 구한 것은 김종우였다. 김종우는 후반 추가시간 얻은 페널티킥에서 키커로 나섰다. 첫 번째 킥에서는 서울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다시 얻은 기회에서 골을 성공시키며 광주에 승점 1점을 안기는데 성공했다. 다음은 광주 김종우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본인 축구 인생에 잊을 수 없는 날인 것 같다.
페널티킥 전에 이번 경기를 지면 안된다는 생각에 부담이 많이 됐다. 페널티킥을 넣지 못하고 뒤를 보니 동료들이 다 고개를 숙이고 있더라. 지옥인 줄 알았다.

다시 기회가 주어졌을 때는 어땠는가?
사실 처음에 찰 때 고민을 많이 했다. 어떻게 차야할지 확신이 들지 않은 상황에서 차서 그랬던 것 같다. 두 번째 킥을 할 때 동료들이 다가오기에 키커를 바꾸자는 이야기인 줄 알았다. 그런데 나보고 차라고 했다. 그래서 많은 생각을 하지 않고 킥을 했더니 골이 들어갔다.

서울을 상대로는 슈퍼매치 때부터 동기부여가 컸을 것 같다.
그런 동기부여는 크게 염두하지 않았다. 그냥 이번 경기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첫 경기에서 종아리에 부상을 입은 상황에서 모르고 뛰다가 잘 못했다. 이번 경기는 만회하고자 하는 생각이 컸다.

시즌 초반 좋은 모습을 보이다가 부상을 당한 게 아쉬웠다.
초반에 선수들 조직력이 어느 정도 맞아가는 상황에서 나를 비롯해 이찬동, 이한샘 등이 부상을 당해 팀이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다. 그래도 그 때 다른 선수들이 들어와 잘해줬기 때문에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휴식기에 복귀하는 선수들도 있으니 그 때 잘 호흡을 맞춘다면 충분히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

휴식기 때는 어떤 계획을 잡고 있는가?
여름에 살이 많이 빠지는 편이다. 경기가 많이 없을테니 웨이트 트레이닝을 중점으로 하면서 내 몸의 컨디션을 맞추는데 주력할 생각이다. 원래 살이 잘 안붙는 스타일이기도 하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HDD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