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말하는 ‘플랜B’ 가동의 타이밍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플랜B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서울이랜드의 경기에서 양 팀은 승리를 위해 치열하게 맞붙었지만 90분 동안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홈팀 충남아산은 9위에 머물렀고 원정팀 서울이랜드는 안산을 다득점으로 제치고 7위에 올랐다.

서울이랜드는 이번 경기에서도 승리하지 못하며 무승 기록을 늘렸다. 다시 상위권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승점 3점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좀처럼 승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 가장 필요한 것은 골이지만 이번에도 얻어내지 못하며 FA컵 포함 5경기 연속 무득점이라는 아쉬움을 남겼다. 다음은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일단 두 경기 무실점에 대해 선수들이 수비 집중력이 좋았던 부분은 좋았다. 끝까지 지켜서 고맙게 생각한다. 하지만 득점에 있어서 문제점이 있다. 우리가 반드시 어떻게든 문제 의식을 가지고 준비 과정에서 다시 해야 할 것 같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생각한다.

서울이랜드에 플랜B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플랜B를 생각하고 있다. 그렇지 않나. 힘들고 어려울 때 변화를 주는 것은 포메이션의 변화도 있고 교체도 있다. 내가 판단할 때는 어쨌든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들, 플레이 스타일을 경기를 통해 회복이 된다면 그 다음에 분위기 좋을 때 플랜B를 가동하고 싶다. 아직까지 회복은 안됐지만 말이다.

지금이 맞는지는 고민하면서 끌고 가야할 것 같다. 타이밍은 있을 것이다. 전술적인 부분에서는 그렇다. 팀이 잘하고 있을 때는 어떤 전술 이야기를 해도 괜찮은데 지금 상황에서는 정신적인 부분에 대해 이야기해야 할 것 같다. 플랜B는 물론 있다.

선수들의 심리적인 부분도 다독일 필요가 있어 보인다.
별 생각 다한다. 멘탈 카운셀링을 받아야 할지 교육을 통해 해야할지 다양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 중에 하나가 훈련을 통해 방법을 찾는 것이다. 결국에는 훈련 속에서 경기장에 나오는 것들을 만들어야 한다.

베네가스가 훈련 과정에서 슈팅도 잘 때리지만 그라운드에 들어왔을 때가 중요하다. 심리적인 부분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우리가 3일 뒤에 또 경기가 있다. 빡빡하기 때문에 여러가지를 생각해야 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oNo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