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 속에도 자신감과 여유 강조한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여유를 강조했다.

1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서울이랜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잘해야 한다”라면서 “알다시피 계속 무득점 경기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 감독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이 말은 선수들이 무슨 일이 생기면 나를 쳐다보니까 내 역할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 감독은 “조급한 마음보다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방향성과 목표를 바라보고 리그를 길게 보겠다. 선수들의 자신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훈련 과정에서 득점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집중했고 만족스러웠다. 결과만 잘 나와주면 좋을 것 같다. 이번 경기 잘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대전전에서 상대 충남아산은 올 시즌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에 대해 정 감독은 “우리 팀만 만날 때 다들 잘하더라”면서 “충남아산은 역습과 빠른 공격 전개를 잘한다. 우리가 그 부분을 조심해야 한다. 첫 실점을 빨리 하는 것도 있다. 그거만 뒤집히지 않는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상대 알렉산드로는 지난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이에 대해 정 감독은 “알렉산드로도 해트트릭하고 자신감을 얻었을텐데 우리 공격수들이 그렇게 자신감을 얻었으면 좋겠다”라면서 “수비적으로 분석을 충분히 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처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이랜드는 이상민 없이 경기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이상민은 올림픽대표팀 2차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이에 대해 정 감독은 “이상민은 올림픽 갔으면 좋겠다”라면서 “지금까지 주장으로서 잘하고 있다가 마지막에 삐끗해 미끄러지면 팀에 와서 내가 어떻게 수습을 하겠나. 차라리 이상민 입장에서는 올림픽이라는 대회는 평생에 한 번 있는 대회기 때문에 꼭 갔으면 좋겠다. 우리 팀에도 리스크는 있지만 꼭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게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이제 서울이랜드는 올림픽 때까지 이상민을 활용할 시간이 많지 않다. “오늘(16일) 소집이 해제됐고 17일에 백신 2차 접종을 해야한다”라면서 “소집 전에 뛸 수 있는 경기가 김천상무전 하나 뿐이다. 김천 원정에 가서 잘해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에서 일어난 정 감독은 “여유가 있어 보이지 않느냐”라는 농담을 던지고 떠났다. 현재 무승이 길어지고 있지만 자신부터 여유를 되찾고 좀 더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의미가 담긴 몸짓이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blL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