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침대축구에 뿔났던 벤투, 물병 차고 심판에도 항의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고양=홍인택 기자] 벤투 감독이 레바논의 전반전 침대축구에 단단히 화가 났다.

대한민국 남자축구대표팀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의 경기를 치렀다. 우리 대표팀은 사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송민규가 만들어낸 사브라의 자책골,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로 2-1 역전승리를 거뒀다.

경기가 시작되고 초반 우리 대표팀의 기세는 좋은 모습으로 나타났다. 송민규의 단독 돌파 이후 컷백이 나오고 손흥민의 슈팅이 상대 골문을 위협하는 등 득점과 가까운 장면이 꾸준히 나타났다. 하지만 전반 12분 사드에게 실점하면서 운동장 안의 분위기는 점점 험악해졌다.

레바논 선수들은 우리 대표팀 선수들과 부딪힐 때마다 운동장 위에 쓰러졌다. 사드는 선제 득점 이후 레바논 진영에서 코너킥 판정이 나왔을 때 한동안 운동장 위에 쓰러져 있었다. 경기를 지켜보던 조원희 해설위원은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고통스럽다면 빠르게 터치라인 밖으로 나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강하게 주장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레바논 선수들은 경기가 진행될 수록 수시로 우리 대표팀 선수들과 부딪히며 운동장 안에서 쓰러지곤 했다. 이에 벤투 감독도 점점 화를 참지 못했다. 레바논 선수가 쓰러진 시간이 길어지고 경기가 좀처럼 매끄럽게 진행되지 않자 벤투 감독은 대기심에게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결국 매끄럽지 못한 경기 운영은 전반전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계속됐다. 벤투 감독은 답답한 마음에 대표팀 벤치 부근에 있는 물병을 걷어차며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벤투 감독의 심판진을 향한 항의는 후반전에도 이어져다. 레바논의 거친 태클이 손흥민을 향하자 답답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전 송민규의 골로 동점이 되자 레바논의 침대축구도 사라지기 시작했다. 이후 손흥민의 페널티킥골로 역전에 성공한 이후 후반 26분 레바논 선수가 골문 앞에서 근육 경련으로 쓰러진 상황에서도 벤투 감독은 전반전 만큼은 화를 내진 않았다. 벤투 감독의 불만도 서서히 녹아들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uEc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