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데뷔전’ 정상빈, 최연소 득점 8위 기록까지 ‘겹경사’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고양=김현회 기자] 정상빈이 역사적인 A매치 데뷔전을 치르면서 골까지 넣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스리랑카와의 경기를 치렀다. 이날 한국은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 등 주축 선수를 제외하고도 압도적인 기량으로 스리랑카를 몰아쳤다. 김신욱이 두 골을 뽑아내는 등 맹활약하며 5-0 대승을 거뒀다.

김신욱과 송민규, 황희찬 등으로 구성된 공격진은 시종일관 스리랑카 수비진을 압박했다. 사실상 승패는 일찍 갈렸다. 몇 골을 넣느냐가 더 궁금한 경기였다. 4-0으로 크게 앞선 한국은 후반 26분 김신욱을 대신해 새로운 공격 카드를 꺼냈다. 바로 정상빈이었다. 2002년생으로 19세의 나이인 그는 이날 교체 출장하며 역사적인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정상빈이 교체로 들어가자 관중석에서는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다.

더 의미가 있었던 건 이기제가 교체 아웃되면서 정상빈이 투입됐다는 점이다. 벤투 감독은 이기제와 김신욱을 빼고 정상빈과 강상우를 동시에 투입했다. 수원삼성의 고참 선수가 나가고 수원삼성의 가장 어린 선수가 투입되는 드라마틱한 순간이었다. 과거 A매치 최연소 기록이 제대로 집계되지 않았음을 감안해도 정상빈의 A매치 데뷔는 19세 75일로 역대 17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정상빈은 이날 A매치 데뷔전뿐 아니라 골까지 기록하면서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교체 투입되고 딱 5분 만이었다. 정상빈은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이동경이 중거리슈팅으로 연결하자 골문 앞에서 이를 살짝 방향만 바꾸는 슈팅으로 연결하면서 득점을 뽑아냈다. A매치 데뷔전만 치러도 엄청난 날에 득점까지 기록한 것이다. 장내 아나운서가 득점자로 정상빈을 소개하자 또 다시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다.

정상빈의 A매치 득점은 역대 최연소 골 8위에 해당한다. 고종수가 18세 87일의 나이에 A매치 데뷔골을 뽑아내 1위를 기록 중인 가운데 정상빈은 19세 25일 만에 골을 뽑아낸 최태욱에 이어 역대 8위의 대기록을 세웠다. 2위는 손흥민(18세 194일), 3위는 최순호(18세 228일)가 기록하고 있다. 이천수와 김종부, 차범근, 최태욱이 그 뒤로 잇고 있는 가운데 정상빈도 당당히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됐다.

이날 정상빈은 득점 후에도 형들의 뜨거운 축하를 받았고 경기가 끝난 뒤에도 동료들의 축하가 이어졌다. 이날 스리랑카전은 대승이라는 의미도 있었지만 더 큰 의미는 정상빈이라는 어린 공격수가 국가대표 팀에서 이름을 알리고 골까지 뽑아냈다는 점이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1tt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