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박진섭 감독 “백상훈과 차오연 조합, 합격점 줄 만해”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FC서울 박진섭이 어린 선수들에게서 희망을 찾았다.

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는 후반 츠바사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로 앞서 갔지만 원정팀 서울이 이후 팔로세비치의 페널티 골로 따라 붙으며 1-1 무승부를 기록, 서로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서울은 힘든 원정길에서 승점 1점을 따냈다. 로테이션을 가동한 상황에서 선제 실점을 내주며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조영욱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팔로세비치가 득점하면서 무승부를 만들어냈다. 리그 무승 기록은 10경기로 늘어났지만 그래도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냈다는 것은 희망적인 부분이다. 다음은 서울 박진섭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무더운 날씨였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따라가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이번 경기에서 변화가 있었지만 선수들이 충실히 따라줬고 나름대로 공격적인 면도 많이 보여줘서 가능성이 보이는 것 같다. 또 좋은 기회가 있었지만 골 결정력에 대한 차이는 있는 것 같아 이것은 숙제로 남는 것 같다.

오스마르를 백 스리 왼쪽에 두고 빌드업을 시작했다.
상대가 수비를 시작할 때 세징야와 에드가 쪽이 수비 가담에 약한 선수들이라서 그 쪽을 노렸다. 거기서부터 풀어 나가기를 바랐다. 초반에는 잘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짧은 연습 기간 동안 선수들이 하려고 노력했다고 생각한다.

백상훈과 차오연 중원 조합에 대해 평가해달라.
전술적인 변화에 의해서 어린 선수들이 경기에 들어갔다. 아무래도 벤치에서 주문했던 것이 많이 활동하면서 수비적으로 도움 달라고 했다. 그 부분에서는 합격점을 줄 만 하다. 그 선수들이 들어와 팀의 기동력을 끌어 올리고 분위기를 밝게 만든 것 같다. 이 부분은 희망적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AYg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