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병근 감독 “실수가 쌓이고 쌓여 큰 구멍 될까 우려”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대구FC 이병근 감독이 전반기를 마치고 소감을 밝혔다.

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는 후반 츠바사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로 앞서 갔지만 원정팀 서울이 이후 팔로세비치의 페널티 골로 따라 붙으며 1-1 무승부를 기록, 서로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대구는 이날 만족스러운 경기력을 선보이지 못했다. 여유 있게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계속된 실수로 인해 좀처럼 앞서나가지 못했다. 결국 츠바사가 환상적인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었지만 이를 지키지 못하고 페널티킥 실점을 내주며 아쉬운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다음은 대구 이병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날씨가 더운 관계로 체력이나 집중력이 다른 때보다 빨리 떨어진 것 같다. 그래도 어떻게든 우리가 먼저 선제골을 넣었고 지키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조직력이나 간격, 미드필드 싸움에서 견고하지 못했기 때문에 상대에 위험한 기회를 자주 내줘서 아쉽다고 생각한다.

예상은 했지만 그래도 우리 선수들에게 한 발 더 뛰어주고 상대가 기성용과 팔로세비치 등 좋은 선수들로 미드필드를 구성했기에 좀 더 단단하게 좁혀 서로를 도와주자고 했다. 이게 잘 맞아 떨어지지 않았던 것 같다. 그런 부분에서 조금씩 허술했기 때문에 기회를 많이 내줬다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 하지만 열심히 해서 전반기를 마쳤다. 쉼없이 달려와 결과가 좋았기 때문에 수고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여기서 좀 더 멈추지 말고 ACL이나 다시 시작하는 K리그1에서 우리 선수들이 힘을 내주면 고맙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비긴 것에 대해서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리그 10경기 무패 가도를 달리고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만족한다. 우리 선수들 스쿼드가 얇은 상황에서 ACL도 나가야 하는 상황이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과 대구가 잘하는 것을 하기 위해서는 다 같이 힘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체력 문제가 있다고 하지만 집중력과 실수 측면은 너무나도 아쉬웠다.
이전 강원전에도 많이 나왔고 이번 경기에도 수비 선수들의 반응이나 전체적으로 우리 선수들이 볼에 대한 반응이 빠르지 않았다. 내 마음에 흡족하지 않았다. 그런 것이 조금씩 많이 보이고 있다. 패하지 않고 계속 달려오고 있지만 그런 게 쌓이고 쌓이면 큰 구멍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된다. 연패나 이런 것이 다가오지 않을까란 우려도 한다.

체력 부분도 있지만 최근 경기가 많았다고 생각한다. 지난달과 이번달 경기를 계속 했기 때문이라고 본다. 선수들이 보이지 않게 조금씩 지쳐간다는 느낌도 있다. 대신 좀 더 우리가 생각해야 할 부분은 체력적인 것이 힘들기는 하지만 우리가 이겨내려고 하는 정신적인 면도 더욱 요구하고 싶다.

선수들이 힘들 때 힘들다거나 스쿼드가 얇다는 생각보다는 한 단계 위기를 넘겨 경기를 뛰면 더 좋은 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ACL을 갔다오면 플러스가 될지 마이너스가 될지도 궁금하다.

그 때도 선수 스카우트 등 부족한 부분을 채워서 가면 좋을 것 같다. 아니면 2군에서 아직까지 준비하는 선수들에게 기회를 줄 수도 있다. 연습경기를 통해 발굴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진용이나 박한빈처럼 힘들 때 2군에서 나와준다면 고비를 버텨내고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리그 10경기 무패를 달성했다. 돌아보면 어땠는가?
일단 현 포지션이 4위권이기 때문에 만족하고 있고 선수들이 잘해 반가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무서운 것은 스쿼드가 두텁지 못하거나 한 선수가 계속 뛴다는 말도 많다. 연패가 올 수 있는데 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준비를 철두철미하게 해야한다. 조직력을 다지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우리 입장에서는 새로운 선수나 리저브 선수가 딱딱 나타나 이 팀이 단단하게 만들어지는 것도 중요하다. 제일 중요한 것은 다들 힘들고 어려운 것은 다 알지만 이겨내는 것이다. 하나의 팀으로 만드는 것도 지금 시기에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동기부여가 꺾이지 않고 유지는 하고 있다. 회복도 중요하고 같이 뭉쳐 싸울 수 있는 팀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휴식이 필요해 보이는데 재충전 계획은?
올해는 전반기에 구단도 선수들도 많은 일이 있었다. 내부 사정을 말하기 어렵지만. 하지만 이건 매년 하는 거다.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지치지 않고 같이 싸워주려고 하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대구가 4위권이라는 위치에 있다는 것은 선수들이 그만큼 피나는 노력을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전반기에는 나름대로 잘했다고 평가한다. 앞으로 더 어렵고 힘든 일이 있겠지만 우리가 같이 싸운다면 정말 이겨낼 수 있고 한 단계 팀과 선수가 도약하는 일이 후반기에는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ACL에 가면 3일 간격으로 최소 여섯 경기를 해야 하는데 스쿼드 운용은?
지금은 많은 변화를 줄 수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 선수들과 리저브에 왔다갔다하는 선수들을 데리고 갈 것 같다. 우리가 베스트 명단에서 변화는 많이 없을 것 같다. 큰 부상을 당한다면 바꿀 수 있겠지만 선수도 필드 플레이어가 20명 가량이다. 선수들이 이겨내줘야 할 것 같다.

힘들지만 조직적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은 선수 변화는 없을 것이다. 20명 안에 해야 할 것 같기 때문에 슬기롭게 머리를 굴려봐야 할 것 같다.

ACL 목표는?
우리 팀이 두 번째로 ACL에 나간다. 경험 삼아서 나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한국과 K리그를 대표해서 나가는 대회다. 그만큼 책임감이 생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매 경기 허투루 보내지 않고 좀 더 집중해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ACL에 강한 팀들이 많다. 내 입장에서는 예선 통과를 해보고 싶다. ACL은 K리그와 조금 다르다. 선수로도 나가보고 코치로도 나가보니 좀 다르더라. 그런 것도 우리 선수들이 한 번 싸워보면서 한 단계 성장하고 팀도 아시아에서 이름을 떨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주어진 경기는 적어도 여섯 경기다. 잘 해보고 더 나가보고 싶다. 자세한 계획은 가기 전에 짜볼 생각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y84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