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병근 감독이 준비한 서울 미드필드 봉쇄 방법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대구 이병근 감독은 서울을 상당히 분석한 모습이었다.

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FC서울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대구 이병근 감독은 “이번 경기가 전반기 마지막 경기가 될 것 같다. 서울 입장에서도 중요하지만 우리도 중요한 경기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했다.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대구 입장에서는 서울이 반드시 잡아야 하는 상대일 수 있다. 최근 서울은 극심한 부진에 빠져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우리들도 서울을 분석할 때 이번 경기는 날씨가 덥기 때문에 체력과 집중력을 선수들에게 강조했다”라면서 “서울은 후반전에 경기력 저하나 실점이 나온 것으로 분석됐다. 박진섭 감독도 전반전에 체력이 좋은 선수를 뛰게 하고 후반전에 경험 있거나 공격포인트를 올릴 수 있는 선수를 투입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도 전반전에 득점이 나오면 선수들이 호응해 젊은 선수들이 살아나는 모습이 많았다. 전반전부터 우리 페이스로 끌고 가려면 득점이 필요할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이번 경기에서 대구는 중원에 이용래와 이진용 조합을 내세웠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츠바사와 세르지뉴가 있지만 많은 고민을 했다. 이진용은 U-22 룰로 선발로 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그 옆에 외국인 선수를 넣을까 고민했다. 내 생각에는 이용래와 이진용 조합이 좋다. 전반전에는 수비 부담도 있다. 조직이 쉽게 무너지지 않고 미드필드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을 때 이 둘이 제일 맞다고 생각했다. 후반전에는 츠바사나 세르지뉴가 넣어서 안풀리는 걸 더 풀 수 있거나 공격적으로 활용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특히 상대 서울은 팔로세비치나 기성용, 오스마르 등 미드필드에서 강점이 있기 때문에 대비했다. 팔로세비치를 이진용이 적극적으로 맨 마킹을 하도록 준비했다. 또 기성용부터 서울의 볼 줄기가 살아나는 것을 봤다. 이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 기성용이 밑으로 내려와서 우리 뒷공간으로 공을 찔러주는 게 정확하다. 이런 부분에서 그 주위의 공간을 좁혀 누구든 쉽게 킥을 하지 못하도록 지시했다. 아니면 이용래가 경험이 많기 때문에 기성용을 이용래와 붙이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라면서 “이것도 선수들에게 비디오를 보며 주문했다. 서울이 잘하는 장점을 우리가 사전에 차단한다면 우리 수비 조직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상대 분위기를 살려두면 안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대구의 백 스리 라인에는 김재우 대신 김우석이 선발로 먼저 나왔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김재우와 김우석은 서로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김재우의 경우 수비수가 가지고 있는 정신력 등은 굉장히 힘든 상황에서도 90분 동안 자기가 맡아야 할 상대를 끝까지 달라붙는다는 장점이 있다. 단점이라고 하면 공격 빌드업 시에 연결 과정에서 패스 미스 등 실수가 조금 있다. 그게 조금씩 경기장에 나온다. 그래서 고민을 하고 있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또한 이 감독은 “이 부분에서는 김우석이 그동안 부상이 있었지만 빌드업에서 연결해주는 등이 김재우보다 장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홈에서 수비만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공격도 해야한다. 홈 경기고 득점해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는 김우석이 조금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면서도 “홍정운도 부상에서 회복된지 얼마 안된 상황이고 정태욱도 올림픽대표팀에서 연습경기를 뛰고 와 체력이 100%는 아닐 것이다. 후반전에는 김재우가 들어간다면 역할을 해줘야 하기 때문에 준비시키고 있다. 교체 타이밍 등도 잘 봐야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발표를 통해 대구는 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직행이 확정됐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우리가 플레이오프를 안하고 본선으로 직행했다. 좋을 수도 있지만 아직까지 여러 정보를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다. 쉽지는 않겠지만 한국을 대표해서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좋은 결과와 경기 내용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라면서 “하지만 그것보다 이번 경기가 중요하다. ACL은 시간을 두고 바라보고 분석하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PPV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