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패’ 부산 페레즈 감독 “뼈아픈 결과 통해 한 단계 성숙해지길”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부산 페레즈 감독은 대역전패에도 차분한 모습이었다.

5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산아이파크와 경남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경남은 전반전 부산 안병준과 박정인에게 실점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후반 들어 백성동, 에르난데스가 골을 넣어 균형을 맞췄고 윌리안이 후반 추가시간에 역전골을 넣으며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부산 입장에서는 충격적인 역전패였다. 경기를 지배했던 부산은 전반전에 두 골을 넣으며 여유 있게 2-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경남의 교체 멤버들을 상대로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며 순식간에 세 골을 실점, 2-3으로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다음은 부산 페레즈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일단 승점 3점을 챙긴 경남에 축하한다고 전하고 싶다. 경기는 네 파트로 나눠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 다섯 골 모두 넣은 팀이 아니라 상대가 경기를 지배하고 주도권을 잡았을 때 득점이 이루어진 것 같다. 경기 초반에 경남이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우리 만의 축구로 풀어 나가면서 두 골을 먼저 득점할 수 있었다. 특히 첫 골의 경우 페널티킥을 얻어가는 과정이 좋았다.

하지만 경남은 그 와중에도 기회를 만들었다. 전방 압박 전략에 변화를 준 이후 우리가 주도권을 좀 내줬던 것 같다. 경남은 계속 다이렉트로 킥을 때리는 축구를 했다. 대비도 훨씬 잘했던 것 같다. 경남이 효율적인 축구로 경기를 운영했다. 거기에 우리 선수들이 어려움을 느낀 것 같다. 우리는 백 스리로 전환하고 김진규를 투입해 경기를 조절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기회를 살리면 3-1까지도 갈 수 있는 경기 내용이었다고 생각한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전반전과 마찬가지로 경남이 경기를 지배했지만 우리가 변화하면서 주도권을 뺏어왔지만 두 골을 실점하면서 경기가 마무리됐다. 90분 동안 경기 지배에 애를 먹었던 것도 사실이고 경남의 다이렉트 전술에 대한 부분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가장 아쉬운 것은 마지막에 선수들이 경기 운영의 미숙함을 보여주면서 경기를 마무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상대에 다시 한 번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 우리는 곧바로 다음 경기를 준비할 생각이다. 올 시즌 보면 패배 이후 우리가 항상 승리를 가져왔다. 다음 경기도 그런 정신력으로 준비를 잘하도록 하겠다.

‘어떻게 지느냐’가 중요한데 두 경기 모두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
일단 우리가 경기를 분석할 때는 한 경기 씩 본다. 그래서 지난 경기와 이번 경기를 연결시키고 싶지는 않다. 분명 우리 선수들에게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줘야한다. 경기 운영에 대해 배우고 익숙해지는 것은 좋은 결과와 장면 뿐만 아니라 뼈아픈 경기 결과나 미흡한 부분에서도 나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더 잘 준비하면 된다.

최근 두 경기에 경기 막판 운영을 잘 하지 못했지만 뼈아픈 결과를 통해 한 단계 더 성숙해지기를 바란다. 이런 경남의 다이렉트 전술에 대해 우리가 대처하지 못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경기 흐름을 보면 전술에 대해 잘 대처한 장면도 많았다. 다이렉트 전술을 쓰는 팀의 경우 50대 50의 상황이 나온다. 여기서 기회를 잘 살려야 한다.

경남과의 첫 맞대결에서 상대는 비슷한 전술을 썼다. 그 때 우리는 승점 3점을 챙겼다. 경남 스타일의 팀을 상대하는 것은 어렵다. 그래도 경남이 훨씬 투자를 많이 한 팀이지만 승점 차이는 많이 나지 않는다는 점을 말씀 드리고 싶다.

우리는 분명하게 우리 철학이 있고 방법과 방식이 있다. 어떻게 계속 발전할 것인지와 이를 통해 어떤 결과를 얻고 싶은지가 명확하다. 선수들의 의지가 없다면 힘들겠지만 지금 우리 선수들은 열심히 하고 있다. 운동장에서 모든 것을 쏟고 나왔기 때문에 고생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

이제 더위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다. 이에 대한 대처는?
한 달 전부터 K리그의 혹서기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들어 데이터와 공부를 하고 있다. 경험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도 하며 대처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지금 날씨와 습도, 경기 일정, 영양, 수분 섭취 등에 대해서도 공부를 하고 있다.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다. 잘 마무리짓고 혹서기에 어떻게 대비할지 답을 찾겠다.

지금까지 시즌에 있어서는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순위표를 보더라도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에서 나쁘지 않다. 순위표가 빡빡하지만 다른 팀보다 경험이 적은 선수들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긍정적이라고 본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들이 배우고 발전하는 집중력이 엄청나다는 점이다.

올 시즌에서 내 기억에서 우리 선수들이 경기를 못해서 진 것은 한 번도 없었다. 선수들이 성장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z3e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