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페레즈 감독이 경기 전 선수들에게 주문한 세 가지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부산 페레즈 감독이 선수들에게 세 가지를 강조했다.

5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산아이파크와 경남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산 페레즈 감독은 “과감하고 공격적인 투자를 한 팀을 상대로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 스쿼드만 봐도 얼마나 좋은 선수를 위해 투자를 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경기를 보면 베스트 일레븐이 아닌 다른 선수들이 들어와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경기는 전술과 전략의 싸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상대도 전술적으로 기술적으로 워낙 좋은 팀이기 때문에 상당히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상대 경남은 이번 경기에서 공격진에 대폭 변화를 줬다. 새로운 얼굴이 많다. 이에 대해 페레즈 감독은 “일단 경남의 팀 내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지 못한다. 그 상황은 존중해야 한다”라면서 “경남이 워낙 좋은 스쿼드를 보유하고 있는 팀이기 때문에 변화가 있더라도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누가 들어가도 자신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페레즈 감독은 경남의 교체 명단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에르난데스 같이 좋은 선수를 교체 명단에 넣은 것부터 얼마나 이 팀의 스쿼드가 두터운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경남은 경험 많은 선수들이 대거 포진돼 있다. 젊은 선수들이 많은 부산과는 다른 컬러를 가지고 있다. 페레즈 감독은 “그 부분에서는 이번 경기만 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매 경기 그런 상대를 만나 경기하고 있다”라면서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 부분이다. 우리는 우리 나름대로 어린 선수와 노장의 조화를 믿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번 경기 전에 세 가지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첫 번째로 외부에 신경쓰지 말고 우리 것에 집중하자고 했다. 두 번째는 항상 겸손하자고 했다. 우리는 성장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겸손함을 잃지 말자고 했다. 세 번째는 어린 팀이니 실수가 많을 수 밖에 없지만 실수를 안고 가지 말자고 했다. 떨쳐내고 앞만 보자고 했다”라고 전했다.

김진규는 올림픽대표팀에 차출됐다가 이번 경기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본격적인 대회가 시작되면 그의 공백이 우려되는 부분이다. 페레즈 감독은 “가장 먼저 올림픽대표팀에 감사하다. 대표팀이 우선이지만 K리그2 선수들과 우리를 조금이나마 배려해준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서 페레즈 감독은 “그런 배려 때문이라도 이번 경기에 우리는 리스크를 두지 않기로 했다. 분명 김진규는 우리 선수지만 올림픽대표팀 소속이기도 하다. 김진규 개인에게는 엄청난 기회이기도 하다. 6월은 분명히 우리에게는 넘어서야 할 위기가 올 수도 있고 어려운 시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선수들을 믿기 때문에 잘 극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페레즈 감독은 “이번 일로 출전하지 않은 선수의 기량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 성호영이 이번 경기에 출전한다. 지난 한 달 동안 이래준 등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런 모습을 새로운 얼굴에게 기대한다. 우리 경기를 많이 보셨다면 똑같이 느끼겠지만 프로에서 경기 출전이 많지 않던 선수들이지만 얼마나 발전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DBs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