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역전승’ 경남 설기현 감독 “부담 있었던 변화, 결국 적중해 고마워”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경남 설기현 감독이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5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산아이파크와 경남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경남은 전반전 부산 안병준과 박정인에게 실점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후반 들어 백성동, 에르난데스가 골을 넣어 균형을 맞췄고 윌리안이 후반 추가시간에 역전골을 넣으며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벼랑 끝까지 몰렸던 경남은 잊지 못할 승리를 거뒀다. 전반전에만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간 경남은 후반에 백성동과 에르난데스, 황일수가 들어간 이후 공격이 살아나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 경기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한 경남은 상위권 싸움에 뛰어들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다음은 경남 설기현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초반에 실점하는 바람에 굉장히 어려운 경기를 했다. 하지만 선수들 전체가 최선을 다하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결국 좋은 결과를 얻었다. 승점 3점 이상의 결과를 얻은 경기라고 생각한다.

교체 명단에 있던 선수들이 투입돼 맹활약을 했다.
우리가 변화를 주는 등 판단을 내릴 때 굉장히 부담이 간 것은 사실이다. 어쨌든 우리가 어렵게 경기를 끌고갔다. 이번 경기도 이기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에는 후반에 교체 선수들이 정말 좋은 활약을 해준 덕분에 우리가 승리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다.

결국은 이 선수들이 역할을 해준 덕분에 승점 3점을 가져왔다. 내가 어려운 시기에 변화를 줬을 때 선수들이 잘 판단한 결과로 만들어준 것은 고맙게 생각한다. 선수들이 각자 받아들이고 이것을 극복하려는 자세를 보여줬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초반에 정창용과 김범진이 열심히 해줬고 후반에 벤치에 앉아있던 선수들이 잘해줬다.

0-0인 상황에서도 후반에 들어가면 부담스러운데 0-2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3-2로 뒤집는 것은 선수들 모두가 어려움을 극복하겠다는 마음이 강했던 것 같다. 감독 입장에서는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하지만 수비에 대한 부분은 분명 아쉽다.
매 경기에 임할 때 굉장히 심리적으로 부담을 많이 받게 된다. 실점을 안하는 것이 경기를 끌고 가는데 상당히 중요하다. 하지만 실점을 어떻게 안할지가 중요하다. 예를 들어 우리가 첫 골을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는 등 상대가 쉽게 넣게 된다면 우리가 극복하기 어렵다. 사실 이번 경기에서 수비는 굉장히 불안한 부분이 많았다. 상대 공격 기회가 많지 않았지만 크로스를 허용할 때 불안한 모습이 있었다.

이런 것들은 계속 보완하고 극복해야 할 문제다. 우리가 매주 공격과 수비를 완벽하게 준비할 수는 없다. 지난주에 공격을 보완했다면 다음에는 수비를 좀 더 철저히 준비해 이기더라도 무실점과 쉽게 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

윌리안이 두 경기 연속 극적인 골을 넣었다.
여러 번 말씀 드렸지만 측면 공격수지만 득점력은 최전방 공격수 같은 선수다. 득점 욕심이 많다. 내가 자주 이야기한다. “네가 우리 팀에서 골을 제일 잘 넣을 수 있기 때문에 기대가 크다”라는 말을 한다.

시즌 초반 부상과 컨디션 회복으로 인해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여러 번의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다. 이건 윌리안이 골에 대한 집착과 집념이 강하기 때문이다. 언제든지 골을 터뜨릴 수 있다. 상대에 위협적인 능력이 있다. 경기를 거듭하면서 풀타임을 소화해줄 수 있다면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고맙게 생각한다.

상위권 추격도 거의 다 따라 잡았다. 지금 흐름에 만족하는가?
프로 감독을 작년에 처음 하면서 초반 기대와 달리 어려움을 겪었다. 올 시즌도 마찬가지로 큰 기대를 했다. 초반에 어려운 상황들을 겪으면서 지난 시즌 생각이 많이 났다. 처음부터 우리가 원하는 대로 되고 안되고의 문제가 아니었다. 한 시즌을 끌고 가면서 좋을 때는 유지하고 안좋을 때는 극복하는 것이 중요했다.

그런 고비를 잘 넘겼을 때 우리가 원하는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K리그2를 보면 초반에 잘 나가는 팀과 못한 팀이 있지만 그 때의 양상과 지금은 다르다. 작년의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극복할 수 있었다. 그리고 우리 선수들의 능력 또한 충분히 있었다. 위기를 넘기면 좋은 상황이 올 거라고 예상했다.

지금 좋은 상황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다음 경기에 좋지 않은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 잘할 때는 최대한 끌고 가고 안될 때는 변화를 주고 선택을 해야할 것 같다. 결국에는 마지막에 웃는 팀이 승격하는 거 아니겠는가. 끝까지 이 흐름을 이어가야 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Qav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