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건하 감독의 따끔한 한 마디에 되살아난 수원삼성 김건희

수원삼성 김건희

[스포츠니어스ㅣ서울=명재영 기자] 김건희 부활의 비결은 스승의 따끔한 지적과 사랑이었다.

수원삼성이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9라운드 FC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수원은 이날 전반 38분 김건희, 후반 6분 김건희, 후반 22분 민상기가 연달아 득점을 터트리면서 라이벌 서울을 원정에서 완전히 무력화시켰다. 수원은 이날 승리로 지난 슈퍼매치 패배에 대한 복수와 5월을 무패로 마무리하는 데 성공했다.

이날 수원 승리에는 김건희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전반 38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오른발로 서울의 골망을 흔든 김건희는 후반 6분 김민우의 득점 상황에서 환상적인 돌파로 서울 수비진을 완전히 무력화시키면서 ‘0.9골’을 만들어냈다. 이후에도 공격 상황에서 공격진을 진두지휘하면서 서울 수비진에게 공포를 안겼다. 다음은 김건희의 기자회견 전문.

승리 소감
휴식기 전에 마지막 경기였는데 지금까지 잘 해왔던 부분을 잘 마무리하고 싶었다. 잘 쉬기 위해서는 결과가 좋아야 하는데 잘 쉴 수 있을 것 같다.

페널티킥은 정해진 키커였나
공격수라서 페널티킥에 대한 욕심은 당연히 있다. 작년에 내가 얻은 페널티킥을 타가트가 찬 기억이 있다. 팀 분위기가 좋다 보니 김민우와 제리치가 서로 힘든 순간에 양보하면서 좋은 모습이 이어지는 것 같다.

김건희에게 박건하 감독이란
예전에는 선수 구성이 많았어도 선수들이 다 보여주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지금은 코칭스태프가 선수를 믿어주니 선수들도 잘 풀리는 선순환이 이어지는 것 같다.

경례 세레머니에 대한 의미는
고승범과 윤서호가 입대를 앞두고 있어서 기념하기 위해 세레머니했다.

박건하 감독이 작년에 김건희에게 심하게 이야기했다고 했는데
처음에 수원에 입단했을 때 자신감이 넘쳤다. 그러나 결과가 좋지 않았고 많이 부족하다고 느꼈다. 임대나 이적을 통해서 다른 팀에서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감독님이 “너는 여기서 성장해야 한다”고 말해주셨다. 또 득점이 안 나오다 보니까 연계에 집중했는데 감독님은 “골을 넣고 싶은 마음이 있냐”고 하셨다. 본인의 경험을 말씀해주시면서 도움이 많이 됐다.

지금 활약의 원천은?
수원에서 힘든 시간을 많이 겪었다. 깨지고 부서지는 시간이 많았다. 그런 부분을 잘 넘길 수 있는 상황이 된 것 같다. 한 경기가 잘 안 풀려도 끝까지 갈 수 있는 힘이 이제는 나온다. 감독님 또한 믿음을 주시기 때문에 밀고 나갈 수 있는 것 같다.

상무 선배로서 고승범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은?
우리는 축구를 계속하면서 군 시절을 보낼 수 있는 게 큰 혜택이다. 축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에서 자기 발전을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다.

매탄고 출신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매탄고는 어린 선수들 속에서도 최고들이 온다는 자부심이 있다. 그러나 프로에 와서 좋은 결과가 많지 않다 보니 후배들에게 편하게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많이 조언했다. 무엇보다 염기훈과 같은 베테랑 선배들이 유스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다 보니 좋은 모습이 나올 수 있는 것 같다.

정상빈이 많이 따르는 것 같은데 국가대표행에 지분이 있다고 생각하나?
본인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는데 많다고 생각한다(웃음). 상빈이의 플레이에 조언도 해주고 많은 지분이 있는 것 같다.

권창훈 복귀가 기다려질 것 같다
창훈이 형은 태도, 인성부터 모든 면에서 후배들의 롤 모델이다. 매탄고 시절 옆에서 하나라도 더 배우려고 따라다녔고 해외에 나간 이후에도 조언을 많이 구했다. 해외에서 다치지 않고 좋은 모습을 이어나가길 기원했는데 지금 상황은 조금 안타깝지만 돌아와서 후배들에게 많은 것들을 줄 것 같아서 기대하고 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kZy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