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민성 감독 “우즈벡 가는 알리바예프, 건강하게만 돌아와다오”

[스포츠니어스|잠실=조성룡 기자] 대전 이민성 감독이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9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서울이랜드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전이 전반전 터진 파투의 소중한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대전은 아슬아슬한 경기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1위에 올랐고 서울이랜드는 후반 추가시간 얻어낸 페널티킥을 놓치며 땅을 쳤다.

대전은 아슬아슬하게 승점 3점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전반전 파투의 골이 터지면서 앞서갔지만 추가골이 터지지 않아 애를 태웠다. 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까지 내주면서 대전은 승점 3점이 날아갈 뻔 했지만 서울이랜드 레안드로의 실축으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다음은 대전 이민성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먼저 무실점 경기를 해낸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절실함의 승리였다. 선수들이 그만큼 절실했고 우리가 뭔가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갖고 있었다. 그 점에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무실점 승리가 정말 오랜만이다.
선수들과 계속 소통하면서 이야기를 했다. 선수들도 절실했고 나보다 자신들이 더 무실점에 대한 부분을 생각했다. 그래서 이를 달성한 선수들이 대견하다고 생각한다.

알리바예프가 이 경기 이후 대표팀을 간다.
다치지 않고 왔으면 하는 바람이 제일 크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잘하고 왔으면 좋겠다. 현재 100%의 몸 상태는 아니기 때문에 대표팀 경기를 통해 컨디션을 끌어 올리고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그래도 그저 건강하게만 돌아왔으면 좋겠다.

바이오의 무득점이 길어지고 있다.
감독 입장에서는 계속 기다려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본인도 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나는 믿고 기다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옆에 동료들과의 플레이가 더 살아나야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전남의 경기가 있지만 다시 선두를 탈환했다.
선수들과 얘기했던 부분이 선두에 대한 것은 신경쓰지 않고 있었다. 어차피 우리가 목표로 하는 부분이 3로빈 라운드 이후 해보자는 생각이었다. 지금은 계속 엎치락 뒤치락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어떻게 해서든 우리는 꾸준히 승점을 쌓는 것이 목표였다. 1위 등극도 좋지만 계속 승점 차가 벌어지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여름 이적시장 보강 계획이 있는가?
계속 구단과 소통하고 있다. 아직 우리가 어떤 상황이라고 얘기하기 어렵다. 우리도 생각하는 부분이 있어서 구단과 소통하고 있다. 포지션도 지금 상황에서는 말하기 곤란한 상황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RK5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