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수원 노동건 “동생들이 잘 넣어줘 막는 데 부담 적었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수원삼성 수문장 노동건이 FA컵 승부차기 선방의 공을 동생들에게 돌렸다.

수원삼성 수문장 노동건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연장 끝에 펼쳐진 승부차기에서 두 번의 선방을 보여주며 팀의 8강 진출에 큰 힘을 보탰다. 수원은 안양을 승부차기 점수 4-2로 꺾고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서 수원은 정상빈과 강현묵, 최정원 등 어린 선수들이 연달아 승부차기 득점에 성공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노동건은 처음 두 번의 승부차기는 상대에게 내줬지만 세 번째와 네 번째 슈팅을 모두 막아내며 팀의 8강 진출에 큰 힘을 보탰다. 이에 노동건은 어린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며 “동생들이 잘 넣어줘서 막는 데 부담을 덜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다음은 수원삼성 노동건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안뛰던 동생들이 많이 나왔다. 형으로서 해줄 수 있는 게 뭘까 생각해 보니까 끝까지 뒤에서 버티는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 결정적인 선방을 했다. 상대 정민기도 맹활약 했다. 정민기를 보면서 든 생각은?
처음 들어갔을 때 많이 어려 보였는데 경기 하는 거 보니까 K리그2에도 좋은 골키퍼가 많고 좋은 친구들이 많은 거 같더라. 바짝 긴장해야 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선발 명단에 이름 올렸을 때 승부차기 갈 것으로 생각했는지? 우승했을 당시도 승부차기로 막았었는데 데자뷰가 될까?
나는 사실 승부차기까지 갈 거라는 생각은 안했다. 팀에 좋은 선수들이 많다 보니까 그랬다. 동생들이 몸관리 하나는 철저하게 하는 걸 보고 뒤에 있는 입장에서 편하게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안양이 K리그2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는 팀이다 보니까 힘들게 했다. 동생들이 잘 넣어줘서 막는 데 부담이 적었다.

지금 봐서는 아무래도 좋은 기운이 우리 팀에 넘치고 있다. 오랜만에 대표팀도 여러 명 나왔다. FA컵 우승에 리그 상위권에도 도전할 수 있을 거 같다.

1~2년 사이에 팀 리빌딩이 잘 되어가는 게 보이나?
내가 수원에 오래 있었다. 보면서 힘든 시즌이 많았다. 어린 선수들만 잘해서 그런 게 아니라 뒤에서 묵묵히 있는 (최)성근이나 (이)기제처럼 30대 형들이 잘해주고 있다. 그게 섞여서 좋은 시너지 효과가 나오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리그에서 기회를 잡기 어려웠다. 오늘 승리가 자신감으로 이어질까
아무래도 승리를 했으니까 자신감이 붙는다. 그런데 리그에서 자신감이 없었던 적은 없다. 작년에 부상이 있다가 경기를 나서게 되서 그런지 운동장에 선 다는 거 자체가 즐겁다. 즐거운 마음을 많이 느끼면서 들어가고 있다.

대표팀에 소속 선수들이 많이 뽑혔다. 다른 선수들도 동기부여가 되는 게 보이나?
아무래도 상빈이나 기제, 태환이처럼 다들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뽑히는 모습을 보여주니까 다른 선수들도 “우리도 조금만 더 하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는 거 같다. 거만한 게 아니라 자신감 있는 선수들이 하려고 하는 의지가 더 생기는 거 같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pHj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