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노동건 선방’ 수원, 안양 승부차기 끝에 꺾고 8강 진출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노동건이 승부차기에서 두 번의 선방에 성공하며 수원삼성의 다음 라운드 진출에 힘을 보탰다.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 수원삼성과 FC안양의 ‘오리지날 클라시코’는 연장전 승부에도 0-0 무승부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이어진 승부차기 끝에 노동건이 두 번의 선방을 보여주면서 4-2로 수원이 8강으로 진출했다.

홈팀 수원은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니콜라오와 유주안이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췄다. 염기훈, 한석종, 안토니스가 역삼각형 형태를 이루었고 강태원과 손호준이 측면을 담당했다. 최정원, 조성진, 구대형이 스리백을 구성했고 노동건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안양은 3-4-3 형태를 준비했다. 하남을 중심으로 하승운과 모재현이 공격 선봉에 섰다. 타무라, 임승겸이 허리를 받치고 이선걸과 박대한이 측면을 담당했다. 이상용, 닐손주니어, 유종현이 스리백을 구성했고 안양 골문은 정민기가 지켰다.

전반전은 양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중반부터 수원이 공 소유 시간을 늘리면서 공격 기회를 늘렸다. 동시에 안양의 전진도 막아내면서 경기 우위를 점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전반전은 두 팀 모두 득점하지 못하며 0-0 균형을 이뤘다.

후반전 두 팀은 교체 카드를 통해 승부를 내려고 했으나 결국 정규 시간 안에 득점이 터지지 않으면서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수원은 정상빈과 강현묵이 들어갔고 안양에도 아코스티와 홍창범 등이 투입됐으나 결국 연장전에도 득점은 터지지 않으면서 승부차기 끝에 수원이 승리했다. 노동건이 두 번의 선방을 펼치며 4-2로 승리,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trW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