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충남아산 상대로 3-1 짜릿한 역전승 거두며 FA컵 8강 진출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포항스틸러스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8강에 진출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FA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홈팀 충남아산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마테우스와 김민석이 투톱으로 나섰고 좌우에 김인균과 박세진이 나섰다. 중원에는 박세직과 김혜성이 자리했다. 백 포 라인은 김재성-이상수-배수용-이은범으로 구성했다. 골키퍼는 박한근이 선발로 낙점 받았다.

원정팀 포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타쉬가 원톱으로 자리했고 좌우에 송민규와 팔라시오스가 배치됐다. 2선 중앙에는 신진호와 신광훈이 호흡을 맞췄다. 백 포 라인은 강상우-전민광-권완규-이광준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의 차지였다.

경기 시작 12초 만에 충남아산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길게 넘어온 공을 김인균이 파고들어 공을 따내는 순간 포항 전민광이 발을 높이 뻗어 파울을 범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벌어진 파울에 정동식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마테우스가 나섰고 강현무 골키퍼를 완전히 속이는 방향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32분 포항은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코너킥 이후 팔라시오스가 단독 기회를 맞이했고 슈팅을 날렸다. 이 공이 충남아산 박한근 골키퍼의 손을 스쳐 골 라인을 넘기 직전 권완규가 발을 갖다대 골망을 흔들었다. 그 순간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포항은 오프사이드가 아니라고 강력히 어필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그리고 3분 뒤 포항의 동점골이 터졌다. 타쉬와 강상우의 협력 플레이가 빛났다. 서로 패스를 주고받으며 충남아산의 페널티박스로 파고 들어간 다음 타쉬가 내준 공을 강상우가 가볍게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충남아산은 설상가상으로 마테우스가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 나갔다. 그는 전반 38분 박민서로 교체됐다.

후반이 시작되자 포항은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충남아산은 후반 4분 김재성을 불러들이고 이승재를 투입했다. 그러자 포항도 후반 10분 타쉬를 빼고 임상협을 넣으며 공격에 변화를 꾀했다.

그리고 후반 20분 포항의 역전골이 터졌다. 임상협이었다. 포항이 페널티박스 앞에서 파울을 얻어냈다. 어수선한 틈을 타 송민규가 잽싸게 패스를 찔렀고 임상협이 이를 받아 충남아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프리킥 상황에서의 기습 작전이 통했다. 이 골로 포항은 경기를 뒤집었다.

경기를 역전당한 충남아산은 후반 25분 김민석 대신 이상민을 투입하면서 마지막 교체카드를 썼다. 포항은 후반 29분 고영준을 불러들이고 크베시치를 넣었고 후반 36분 전민광 대신 이수빈을 넣으며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했다. 그리고 포항은 후반 추가시간에 크베시치가 쐐기골을 넣었다. 이 골을 마지막으로 포항은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FA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EwS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