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강상우가 말하는 ‘오른발잡이’ 왼쪽 측면 수비수의 장점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포항 강상우가 오른발잡이의 장점을 어필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FA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얼마 전 국가대표팀에 승선한 강상우는 이날 경기에서 동점골을 넣으며 활약했다. 전반전 분위기를 충남아산에 내준 상황에서 타쉬와 협력 플레이로 만들어낸 골은 인상적이었다. 최근 강상우의 의욕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는 장면이었다. 다음은 포항 강상우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초반에 실점해 힘겨운 경기를 했던 것 같다. 다행히 역전승을 할 수 있었다. 역전승을 해 팀이 좀 더 힘을 받고 이제 남은 K리그1 경기에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대표팀에 선발된 상황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내가 지금 발표됐을 때 미드필더로 분류가 되어 있더라. 잘 모르지만 미드필더로 분류된 것이 여러 포지션을 생각하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내 장점을 좀 더 부각시키고 어느 자리에 나서더라도 내가 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를 해야할 것 같다.

선발 전에 강상우가 대표팀에 가야한다는 여론이 많았다.
사실 나는 작년에 가지 못했을 당시 내 스스로도 많이 아쉬웠지만 나만 느끼는 감정이 아니라 팬들께서 그렇게 느끼셨던 것 같아 감사드렸다. 내가 떨어졌어도 그렇게 말씀 주시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래서 내가 좀 더 힘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선발 될 것 같다는 생각은 했는가?
작년부터 기대를 했는데 이번만큼은 안될 거라고 생각했다. 쉽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건강검진 받다가 카톡이 많이 와서 뽑혔나 기대했는데 진짜 됐더라. 당황스럽기도 하고 기분이 정말 좋았던 것 같다.

5년 만에 파주로 간다. 가족들도 기뻤을 것 같다.
나도 기쁘기는 했다. ‘드디어 됐다’라고 생각했다. 가족들이 전화로 막 우는 모습을 보면서 나보다 마음 고생이 심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도 눈물이 슬픈 게 아니라 기쁨이었기에 좀 더 내가 축구선수로 축구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내가 좋은 거지만 효도를 했다는 생각을 했다.

왼쪽 측면 수비수로서의 경쟁력은?
홍철은 기존에 보여줬던 능력이 출중하다. 이기제 형은 최근 컨디션이 워낙 좋다. 내가 보여드릴 수 있는 것은 그 형들이 가지지 못한 나 만의 장점을 찾아야 한다. 감독님이 왼쪽에 왼발잡이를 선호한다고 들었는데 오른발잡이도 선호할 수 있도록 가서 노력을 많이 해야할 것 같다.

왼쪽 수비수로 나섰을 때 왼발잡이가 사이드 크로스 각도가 더 많이 나오고 한 발 빠르게 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오른발잡이는 빌드업할 때나 크로스 상황에서 타이밍은 늦을지 몰라도 크로스를 올릴 수 있는 가능성이 더 높다. 그래서 나 만의 장점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지금까지 오른발잡이로 왼쪽 측면 수비수로 살아남았다는 건 경쟁력이 있다는 것이니 이를 대표팀에서도 보여준다면 벤투 감독님도 생각이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표팀에 가서도 송민규와 호흡할 수 있다.
팀에서는 송민규와 눈만 마주쳐도 이 선수가 뭘 원하는지 서로 안다. 포항에서 감독님께서도 우리 둘은 주문 따로 하지 않고 즐겁게 뛰라고 할 만큼 호흡이 잘 맞고 있다. 대표팀에서는 포항에서 호흡이 잘 맞았던 부분을 벤투 감독님께 잘 보여줘야 한다. 이를 잘 생각해서 나서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몸 상태와 컨디션은?
우리 포항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경기는 많은데 스쿼드가 두텁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지쳤다고 해야할까? 그런데 이번 경기에서 골을 넣어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다. 이번 경기 힘겨웠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컨디션이 떨어졌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경기로 자신감이 더 생겼다.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a7g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