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첫 발탁’ 송민규 “손흥민 선배님과 만날 생각에 흥분돼”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생애 첫 성인 대표팀에 발탁된 송민규가 소감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4일 오전 11시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월에 펼쳐질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연전에 나설 A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이날 대표팀 명단에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황의조(지롱댕 보르도)를 포함한 최정예가 선발됐다.

A대표팀은 6월 A매치 기간 동안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잔여경기를 펼친다. 한국은 5일 밤 8시 투르크메니스탄, 9일 밤 8시 스리랑카, 13일 오후 3시 레바논과 3연전을 통해 H조 최종 순위를 가린다. 당초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열리던 월드컵 2차예선은 코로나19로 연기된 끝에 각조별로 특정 국가에서 잔여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바뀌게 됐다.

네 경기를 소화한 한국은 2승 2무(승점 8)로 H조 2위에 머물러 있다. 한국은 조 1위에 올라서기 위해 남은 세 경기를 모두 승리한다는 각오다. 이에 6월 A매치에 손흥민과 황의조를 비롯해 김신욱, 황희찬, 권창훈, 이재성, 김문환, 김민재, 김영권, 김진현, 김승규 등 해외파도 이름을 올렸다. 이런 가운데 포항스틸러스 송민규가 최초로 성인 대표팀에 발탁되는 영광을 누렸다.

송민규는 벤투호 대표팀 발표 소식 직후 <스포츠니어스>와의 인터뷰에서 “목표로 했던 성인 대표팀을 가게 돼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단지 대표팀에 가는 거에 대해서만 만족하는 게 아니라 가서도 경쟁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많이 배우고 많이 느끼고 오겠다”고 웃었다. 올림픽 대표팀 차출 가능 연령대인 송민규는 성인 대표팀에 합류하면서 더 큰 도전에 임하게 됐다.

그는 “올림픽 대표팀에서 기회를 받는다면 가서 열심히 하고 와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그런데 갑자기 성인 대표팀으로 가게 돼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면서 “어제 에이전트를 통해서 미리 들었고 감독님께서도 미리 말씀해주시더라.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했다. 벤투호는 첫 발탁이다. 벤투 감독님과는 내가 포르투갈어를 못해서 한 번도 대화를 해본 적이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송민규는 성인 대표팀 발탁 이후 축하 메시지를 계속 받고 있다. 그는 “지인과 친구들이 축하한다고 이야기해주고 팀에서 선배들님과 후배들도 축하를 많이 해줬다”면서 “성인 대표팀에 가면 훈련을 하면서 많이 배우면서 경기에서 기회를 받는 게 목표다. 가서도 더 당당하게 자신감 있게 어린 선수답게 플레이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해 올림픽 대표팀에 차출돼 엄원상과 친해지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바 있다. 당초 친분이 없던 엄원상과는 대표팀 차출 이후 친해져 ‘베프’가 됐다. 송민규는 “이번에는 성인대표팀에서 손흥민 선배님을 만날 생각에 너무 흥분된다”면서 “실제로 아직 만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한 팀에서 정말 만나게 된다니 신기함을 넘어서 놀랍다. 아마 쉽게 다가가지도 못하고 말도 못 걸 것 같다. ‘흥민이 형’이라는 말이 나오는 건 진짜 어려울 거 같다”고 웃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Yo4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