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 하필 광주전에 ‘여름’ 선발로 넣은 이유

[스포츠니어스|광주=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여름을 출전시킨 배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광주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제주 남기일 감독은 “최근 3연패를 당하고 있어 좋지 않은 상황이다”라면서 “이 부분 또한 우리가 받아들여야 하는 것 같다. 우리가 잘하는 부분도 있지만 잘하지 못한 것도 있었기에 3연패를 당했다. 이것을 인정하고 우리들이 다시 처음에 시작했던 마음을 가지고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선수들도 이런 부분에서 이해하고 미팅을 했다. 그리고 우리가 K리그1으로 다시 돌아와서 잘할 때도 있었지만 계속해서 적응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목표로 가는 여정에서도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도 처음에 시작했던 마음을 가지고 준비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제주의 선발 명단에는 제법 변화가 있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안현범 대신 박원재가 자리했다는 점이다. 박원재는 올 시즌 첫 출전이다. 이에 대해 남 감독은 “안현범이 무릎 부상을 당해 장기간 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재활 팀에서 그렇게 연락이 왔다. 박원재는 항상 꾸준하게 자기 역량에 대해 준비를 잘하고 나온 상황이라 충분히 자기 역할을 해줄 거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여름도 오랜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4월 수원FC전 이후 첫 선발이다. 특히 친정팀 광주를 상대로 선발 출전이라는 점은 묘할 수 밖에 없다. 남 감독은 “누구보다 광주 선수를 잘 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 경기장에서 잘할 수 있는 선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출전시켰다. 그리고 이 전 경기에서 충분한 컨디션을 보여줘서 베스트로 나오게 됐다. 경기 조율에 있어서는 충분하게 이창민과 함께 잘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라고 밝혔다.

남 감독은 광주축구전용경기장이 처음이다. 특히 이곳은 구장이 작기로 유명하다. 이에 대해 남 감독은 “특별하게 주문한 것은 없다. 광양 구장도 작고 성남도 조금 작다. 그래도 여기가 더 작은 것 같다”라면서 “기본적으로 구장도 그렇지만 더운 날씨 때문에 선수들에게 경기 운영에 대해 많이 설명했다. 우리는 일주일에 세 경기를 하고 이틀 쉬고 다시 경기를 해야한다. 그 부분에 포커스를 맞췄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남 감독은 상대 광주에 대해 “펠리페를 생각하고 왔는데 부상 때문에 나오지 않는 것 같다”라면서 “기본적으로 전반에는 빠른 선수들로 우리를 괴롭힐 거 같고 후반전에는 김주공과 송승민을 활용한 롱볼로 괴롭힐 것 같다. 이 부분에 대해 큰 틀에서 공격 두 가지와 수비 두 가지 방법을 가지고 경기장에 왔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또한 그는 “경기 중에 교체를 통해 할 수 있는 부분도 있고 아무래도 경기 운영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 같다. 이번 경기는 골이 많이 나올 수도 있고 아니면 없을 수도 있다. 이런 부분에서 상황에 맞게 교체도 중요할 것 같다. 더운 날씨라는 변수에서 어떻게 경기를 원하는대로 할지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 같다. 이 부분을 잘 인지하고 경기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VeK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