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전’ 수원 박건하 감독이 양형모 대신 노동건 쓰는 이유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울산=김현회 기자]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양형모를 엔트리에서 제외하고 노동건을 선발로 내세운 이유를 전했다.

수원삼성은 16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제주와의 홈 경기에서 먼저 두 골을 내주고도 3-2 대역전승을 거둔 수원삼성은 네 경기 연속 무패(3승 1무)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수원삼성은 이 네 경기를 통해 8골을 넣고 4골을 내줬다.

울산과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박건하 감독은 “지난 경기를 우리가 홈에서 이겼다. 그 부분을 계속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면서 “반대로 울산은 준비 많이 했을 것이다. 정신적으로도 힘든 상황인데 승리하기 위해서 최선의 준비를 다했다”고 경기 각오를 밝혔다.

수원삼성은 이날 주전 골키퍼 양형모를 제외하고 노동건을 선발로 기용했다. 올 시즌 9경기에 출장한 양형모는 이날 아예 원정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박건하 감독은 “양형모가 지난 제주와의 경기에서 약간의 근육 부상이 있었다”면서 “지금도 경기를 하면 큰 부상 위험이 있어서 일단은 노동건으로 준비를 했다. 노동건이 많은 시간 기다려줘서 오늘 좋은 경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수원삼성은 지난 제주와의 홈 경기에서 제리치가 1골 1도움을 올리며 오랜 만에 만족스러운 활약을 펼쳤다. 박건하 감독은 “제리치가 훈련을 통해서 좋은 모습을 보였고 경기를 선발로 나가면서 컨디션이 올라왔다”면서 “우리가 기본적으로 공격수들의 움직임과 측면 공격에서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다. 득점할 수 있다. 경기에 교체로 나온 선수들에 대한 집중력도 좋다”고 최근 득점력이 높아진 비결을 꼽았다.

지난 울산과의 홈 경기에서 3-0 대승을 거둔 울산은 이 경기를 통해 지난 맞대결의 분위기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박건하 감독은 “그건 지난 경기다. 오늘은 다를 것이다”라면서 “정신적인 부분에서도 우리가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계속 경기를 이틀과 사흘 간격으로 하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힘들다. 그런 부분에서는 많은 이야기를 했다. 지난 경기가 자신감을 가지고 집중력 발휘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수원삼성은 올 시즌 7승 4무 4패 승점 25점을 기록하며 리그 3위에 올라있다. 2위 울산현대가 한 경기를 덜 치르긴 했지만 승점 1점차이로 바짝 따라 붙었다. 이 경기를 통해 울산의 승점을 묶어놓고 수원삼성이 승점 3점을 기록한다면 선두권 경쟁은 더더욱 요동칠 수밖에 없다. 전북과 울산, 포항에 세 골씩을 퍼부으며 승리를 거둔 수원삼성은 선두권 경쟁의 중요한 키를 쥐게 됐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QUr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