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김기동 감독이 말하는 ‘아쉬움’의 정의

[스포츠니어스|인천=조성룡 기자] 포항 김기동 감독이 아쉬움에 대해 정의했다.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김기동 감독은 각오를 묻는 질문이 나오자 “그냥 바로 질문을 해달라”며 씩 웃으며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지난 경기에서 부상으로 인해 전반전만 뛰고 교체됐던 강현무 골키퍼는 이번 경기에 선발로 나왔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몸을 풀다가 발이 좀 접질렸다. 첫 골을 실점한 이후 자신이 욕심을 내면 팀에 해를 끼쳤다는 생각이 들어 요청해 교체했던 것이었다. 지금은 큰 부상은 아니다. 많이 회복된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포항의 외국인 팔라시오스는 아직까지 공격 포인트가 없다. 그래서 아쉬울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팔라시오스가 초반에 조금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았다. 계속 기용하면서 노력을 했다”라고 말한 김 감독은 “나와 미팅을 해서 수원전과 강원전에서 예전에 보지 못한 집중력과 적극성을 보여줬다. 만족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측면에 많이 흔들어주면 공간이 열릴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포항의 외국인들은 여전히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여름 이적시장에서 교체에 대한 이야기도 조금씩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그것에 대해서는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라면서 “우리가 시간적으로 여유를 가지고 체크하고 있고 경기력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포항은 3연승 이후 3연속 무승부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수원전도 그렇고 강원전도 그렇고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라면서 “아쉬움은 긍정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노력해서 잘했지만 성취를 못했을 때 아쉽다는 표현을 쓴다. 못했다면 역부족이라고 했을 것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 감독은 “선수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계속 경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좋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기회에서 골로 연결되지 못한 것이 아쉽다. 타쉬 등 스트라이커들이 컨디션이 좋아지고 득점하면 좋아질 것이다. 좀 더 기다려보면서 컨디션을 끌어 올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에서 만날 상대 인천은 끈끈한 팀이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인천의 강점에대해 인지하고 있다”라면서 “세트피스도 좋고 역습이 빠르다. 이런 부분에서 생각을 하고 대비해야 할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GUm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