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정상빈 “‘영플’ 경쟁자요? 태환이 형과 현묵이 형이죠”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전주=김현회 기자] 수원삼성 정상빈이 영플레이어상 경쟁자로 팀 동료들을 꼽았다.

수원삼성은 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원정경기에서 고승범과 정상빈, 이기제의 연속골을 앞세워 3-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수원삼성은 최근 세 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기록하게 됐고 전북은 올 시즌 14경기 만에 첫 패배를 당하게 됐다. 지난 전북과의 홈 경기에서 1-3으로 패한 수원으로서는 완벽한 복수였다.

특히 이날 수원삼성의 정상빈은 최전방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정상빈은 팀이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추가골을 뽑아내며 올 시즌 4호골을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겨내장에 모습을 드러낸 정상빈은 영플레이어상 욕심에 대해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았고 보여드릴 게 많다. 영플레이어상에 대한 구체적인 욕심은 아직 낼 단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경쟁자로는 우리 수원에 (김)태환이 형과 (강)현묵이 형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정상빈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전반전에 힘든 경기였는데 수비와 미드필더 형들이 잘 버텨줬다. 그래서 이길 수 있었다.

울산전과 전북전 등 큰 경기에서 득점하고 있다.
큰 경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모든 팀들이 다 힘들다. 오히려 전북이나 울산처럼 공격수들이 올라오면 뒷 공간이 많이 나와서 그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올 시즌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경험이 부족한 선수인데 놀라운 활약이다.
작년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서 두 경기를 뛰었을 때 긴장을 많이 하고 보여주지 못했는데 그때 경험을 많이 했다. 올 시즌 리그 경기를 하면서 긴장감보다는 설렘을 안고 경기하고 있다. 그래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2002년생이다. 가장 좋아하는 2002년 월드컵 스타는 누구인가.
안정환 선수를 좋아한다. 창의적인 플레이와 생각지도 못한 플레이와 골 결정력을 보여주고 있어서 좋아한다.

2002년생인데 2002년 월드컵에 대해 떠오르는 게 있나.
어디 가서 “제가 2002년생입니다”라고 하면 월드컵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나는 기억나는 게 없어서 다른 큰 건 없다.

음바페 골 세리머니를 따라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내가 직접 만들어서 시그니처 세리머니를 만들고 싶은데 아직 창의적인 게 없다. 그래서 내 롤모델인 음바페를 따라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올해 목표는 어느 정도인가.
작년에는 리그 데뷔가 가장 큰 목표였고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는 게 목표였는데 그 목표를 달성했다. 올 시즌에는 공격 포인트 10개를 달성하는 게 목표다. 현재 네 골을 넣었다.

영플레이어상 욕심도 낼 법하다.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았고 보여드릴 게 많다. 영플레이어상에 대한 구체적인 욕심은 아직 낼 단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영플레이어상 경쟁자는 누구 있다고 생각하나.
우리 수원에 (김)태환이 형과 (강)현묵이 형을 생각하고 있다.

다른 팀에는 없나.
다른 팀은 울산의 김민준과 광주의 엄지성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올 시즌 수원 선수단이 개막 전 목표로 우승을 외쳤다. 우승 가능성을 평가한다면.
아직은 시즌이 길기 때문에 우리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 나온다면 만들어 갈 수 있을 것 같다. 1등이 가장 큰 목표이기 하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좋은 모습을 보이면 상위권에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BOS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