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민성 감독의 시즌 계획 핵심 키워드, ‘선두권’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대전=조성룡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전남전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 전남드래곤즈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대전 이민성 감독은 “이번 경기는 홈 경기다. 짧은 기간이지만 선수들이 잘 준비했다. 선수들을 믿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홈 경기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했다.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상대 전남은 최소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우리가 항상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인 공수전환 과정에서 상대가 흐트러지는 부분을 공략하려고 한다. 지난 경기에서도 겪어봤지만 우리가 승리를 가져왔다. 수비적으로 조직력이 좋아도 우리가 분석한 부분에서는 허점이 노출됐다.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공략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전남을 꺾기 위해서 대전은 전반전의 아쉬운 모습을 개선해야 한다. 이 감독 또한 “우리가 평소 하던 대로 경기를 풀어갈 생각이다”라면서 “9경기를 치르면서 문제점으로 생각했던 부분이 전반 20분 가량이다. 그 때까지 우리 템포를 만들지 못한 부분이 있어서 이를 고려해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경기에서 바이오는 친정팀 전남을 상대한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동기부여는 반드시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들을 많이 보여줬다”라면서 “동료들이 좀 더 살려준다면 바이오가 자신감을 더욱 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대전은 에디뉴를 교체 명단에 넣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외국인 선수와 국내 선수 상관없이 경기력이 좋지 않으면 뒤로 물러나야 하는 부분이 있다”라면서 “3연전이 4일 간격으로 연결된다. 여러 부분을 고려해 로테이션을 가동하는 것도 있다. 정희웅이 지난 경기에 컨디션이 좋아 선발로 내세웠다”라고 설명했다.

서영재 또한 선발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이 감독은 서영재에 대해 “두세 경기에서 경기력이 좋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 벤치에 앉아 경기를 보며 생각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도 “상황에 따라서는 경기에 투입할 생각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K리그2 두 번째 로빈 라운드가 시작된다. 이 감독은 “우리는 선두권에서 2~3점 안으로 계속 붙어가는 것이 목표다”라면서 “1라운드 9경기에서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 좋은 성과를 거뒀다. 계속된 로빈 라운드에서 쫓아가거나 선두에 오르면 고수한다는 입장으로 가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IMJ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