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탈출’ 서울이랜드 정정용 “전술 이야기? 코치들이 하지 말래요”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올림픽경기장=김현회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전술적인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서울이랜드는 2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한의권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 전까지 3연패 중이던 서울이랜드는 이 경기 승리로 힘겨운 연패 행진을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정정용 감독은 “전술적, 전략적인 훈련을 많이 했다”면서 “다양하게 집중할 수 있도록 세트피스에 훈련에 시간을 보냈다. 자세한 건 코치들이 기자회견에서 전술적인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 해 하지 않겠다”고 농담을 건넸다. 서울이랜드는 이날 한의권의 골도 약속된 세트피스에서 나왔다.

다음은 정정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경기가 어려울 거라고 예상을 했다. 선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하기에 힘든 부분이 있었는데 이런 경기를 통해서 자신감을 얻었다. 발전시켜서 사흘 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한의권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
상대가 자기 진영에 있으면 공간이 있다. 한의권을 통해서 공간을 활용하려고 했다. 공간에 주고 만들어 가라는 첫 번째 주문을 김정환에게 했고 그 다음이 한의권이었다. 한의권이 들어가서 첫 골을 넣었기 때문에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이다.

세트피스에 변칙적인 전략을 많이 썼다.
전술적, 전략적인 훈련을 많이 했다. 지난 경기에서도 코너킥에서 좋은 상황을 만들었다. 다양하게 집중할 수 있도록 세트피스에 훈련에 시간을 보냈다. 자세한 건 코치들이 기자회견에서 전술적인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 해 하지 않겠다.

곽성욱이 중원에서 활약이 좋았다.
안산에서 온 선수여서 상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우리가 중원에서 경기를 잘 풀었어야 했다. 장윤호가 작은 부상이 있는데 곽성욱이라면 충분히 어려운 우리 팀에 활력소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들이 잘 준비가 됐다.

1라운드를 다 소화했는데 완성도면에서 만족할 만한가.
초반보다 후반에 많이 힘들었다. 그걸 우리 걸로 만들어야 하는 과도기다. 프로는 결과로 말해야 하는데 그 과정 속에서도 우리는 배우는 단계다. 1라운드를 돌았기 때문에 앞으로 상대에 따라서 상대가 수비적으로 할 때 어떻게 해야할지 완성도를 가미시켜야 한다. 지금보다는 2라운드에서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말하고 싶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OVL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