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김길식 “아스나위, 햄스트링 부상으로 본인이 교체 요구”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올림픽경기장=김현회 기자]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아스나위의 부상을 걱정했다.

안산그리너스는 2일 잠실올림픽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한의권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최근 2연승을 내달렸던 안산은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이전 두 경기에서 각각 무실점하며 1-0 승리를 거뒀던 안산은 이날 무실점 행진도 마무리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길식 감독은 “아스나위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반 끝나고 본인이 안 될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면서 “바로 교체 하려고 했더니 후반전을 소화하다가 안 되면 사인을 주겠다고 했다. 그리고 후반에 교체 사인을 보냈다. 상태를 더 파악해 봐야할 것 같다”고 걱정했다. 아스나위는 이날 후반 조인홍과 교체됐다.

다음은 김길식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서울이랜드가 K리그2에서 가장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끝까지 우리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았다는 점에 고맙다. 승리하지 못했는데 다음 경기에서는 준비를 더 잘해야 할 것 같다.

지난 두 경기에서도 한 골씩밖에 넣지 못했고 오늘도 공격진이 침묵했다.
작년부터 득점에 있어서 부족함을 느끼고 있다. 올해도 시즌 초반에는 세트피스에서 득점해주고 좋은 분위기를 탔는데 그 이후에는 부족했다. 매 경기 우리가 득점력에 있어서는 부족하다고 느낀다. 산티아고가 다음 경기에는 뛸 수 있을 것 같다. 득점력에 있어서는 산티아고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세트피스도 준비를 더 해야할 것 같다.

수비 조직력은 어떻게 평가하나.
실점을 비롯해 몇 번 위험한 상황도 있었지만 수비 조직력에 있어서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다만 아스나위가 햄스트링 부상이 있어서 후반에 교체를 했다. 다시 좀 체크를 해야할 것 같다.

아스나위 부상 상황은.
아스나위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반 끝나고 본인이 안 될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바로 교체 하려고 했더니 후반전을 소화하다가 안 되면 사인을 주겠다고 했다. 그리고 후반에 교체 사인을 보냈다. 상대 세트피스에 의한 실점을 했는데 세트피스에 집중했으면 우리도 한 골 정도는 넣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각 팀과 한 경기씩을 치렀다. 5위라는 성적은 의미가 남다를 것 같다.
우리는 항상 최하위, 꼴찌다. 올해도 아마 최하위라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5위는 정말 선수들이 잘해준 결과다. 지금 현재로서는 잘해주고 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끝날 때까지 집중할 생각이다. 최약체라는 편견을 깰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Pu0b 입니다.